“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

정춘숙 의원, 직장 내 성희롱, 고객 등에 의한 성희롱 발생 시 적절한 보호받아야

식약일보 | 입력 : 2018/01/10 [17:49]

10일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에게도 직장 내 성희롱 발생 시 적절한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근거규정을 담은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재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직장 내 성희롱 발생이 확인된 경우나 고객 등에 의한 성희롱이 발생한 경우, 피해근로자에게 근무 장소의 변경, 배치전환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규정되어 있으나, 신용카드 모집인, 골프장 캐디, 학습지 교사 등 여성 종사자가 대부분인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의 경우 근로자로 인정되지 않아 성희롱 피해가 발생하여도 보호할 규정이 없는 실정이었다.

 

이에 그동안 특수형태근로종사자들은 성희롱 피해가 발생해도 민사소송 또는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거나 성희롱 피해를 참고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춘숙 의원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도 직장내 성희롱, 고객 등에 의한 성희롱 발생 시 적절한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특례규정을 담은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에 대해 정춘숙 의원은 “근로형태 여부를 떠나 모든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는 보호 받아야 할 권리가 있으며, 앞으로 모든 근로자들이 성희롱 피해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고 밝혔다.

 

이번에 발의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에는 대표발의자인 정춘숙 의원을 비롯하여 강훈식, 신창현, 최도자, 윤소하, 추미애, 양승조, 정성호, 박찬대, 전재수 의원이 공동발의 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우자조금, 청계광장 직거래장터서 한우 최대 40% 할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