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회원 활동연령 확대, 청년농업인 15% 증가기대

‘한국4-H활동’ 시책개정…지역사회발전 기여 인재 양성

식약일보 | 입력 : 2018/01/08 [17:27]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한국4에이치(H)활동 지원법’에 따라 시책을 개정하고 농촌진흥기관, 4-H회원연합조직, 4-H활동 주관단체와 공동으로 청소년·청년농업인 등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하는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개정된 한국4-H운동 지원 기본시책은 ‘지덕노체 4-H이념을 실천하는 창의·융합적 미래인재 육성으로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을 새 비전으로 △청소년 및 대학생, 청년농업인 등 4-H회원별 육성목표 마련 △4-H회원 활동 연령 확대 등을 개정했다.

 

4-H회원별 육성목표 마련으로 연령과 학업여부에 따라 학생4-H, 대학4-H, 청년농업인4-H로 분류된 회원들이 한국4-H운동의 새 비전을 실현하는 구심체 역할을 하도록 각각 육성목표를 설정했다.

 

4-H회원 단계별 육성목표는 개인의 성장과 국가·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하고, 자연·인간·농업농촌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는데 중점을 뒀다.

 

4-H회원 활동 연령 확대로 한국4-H운동 활동시책 개정으로 기존 만9세 이상~34세 이하의 활동연령이 만7세 이상~39세 이하로 확대됐다. 특히 청년농업인 범위가 넓어져 현재 4,600명에 달하는 청년농업인4-H회원 수가 앞으로 15%가량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청년농업인4-H회원의 경우 후계농업인으로서 전문농업기술과 농업경영지식습득뿐만 아니라, 앞으로 우리 농촌을 실질적으로 이끌어 갈 인재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개정은 변화된 사회여건에 맞는 효율적인 시책 개정의 필요성이 지속됨에 따라 전국 시·도4-H토론회, 한국4-H운동 70주년 기념 대토론회 등에 참여한 회원 및 공무원, 지도교사, 지도자의 의견을 수렴해 완성했다.

 

농촌진흥청 박경숙 지도정책과장은 “개정된 한국4-H운동 지원 기본시책을 바탕으로 4-H회원의 체계적인 육성을 지원하고, 고령화된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농업세대 양성과 지역사회발전에 밑바탕이 되는 미래인재 육성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우자조금, 청계광장 직거래장터서 한우 최대 40% 할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