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표준어선, “어업효율·어선원복지” 동시 구축

해수부, 기선권현망어선 현대화를 위한 본선 개발 및 실증화 연구 완료

식약일보 | 입력 : 2018/01/08 [16:55]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어선원의 안전·복지공간을 늘리고 조업경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제작된 기선권현망 표준어선 실증화 연구를 마치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어업현장에 보급한다. 

 

기선권현망어업은 본선 2척, 어탐선 1척, 가공·운반선 2척 등 5척으로 선단을 구성하여 조업하는 형태의 어업이다. 여러 척의 선박을 운영해야 하기에 연료비 등 조업 경비가 높다는 단점이 있으며, 현장에서 사용되는 선박 중 노후화된 선박 비율이 높고 어선 내 어선원에 대한 복지공간도 매우 부족한 상황이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산업부와 함께 14년 10월부터 약 26억 원(국비 14억 원, 민간 12억 원)을 투입하여 ‘선진조업형 기선권현망 어선개발사업’을 추진해 왔다. 해양수산부가 제시한 표준선형 기준에 따라 산업부가 시제선을 건조한 후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경남 통영 일원에서 실증화 연구어업을 진행하여 성능 등을 확인했다.

 

이번 사업에서는 기존에 다섯 척으로 구성되었던 선단(본선 2척, 어탐선 1척, 운반선 2척)에서 지휘선 역할을 했던 어탐선의 기능을 본선에 합쳐 총 4척으로 선단을 구성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형태의 본선을 고안했다. 또한 선형을 변경하여 운항 효율을 높임으로써 경비를 약 10% 가량 줄일 수 있게 됐으며, 침실·식당 등 선원용 복지공간을 확충하여 이용 편의도 높였다.

 

해양수산부는 이번에 개발된 기선권현망어선 선형을 현장에 널리 전파하고, 선박을 대체건조하고자 하는 어업인에게 ‘노후어선현대화사업’을 통해 건조비용을 이차보전 형태로 지원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이 외에도 작년부터 총 242억 원을 투입하여 연근해어선 10종에 대하여 업종별 조업 특성 등을 반영한 표준어선을 설계·건조하는 ‘차세대 한국형 어선 개발 및 실증화 사업(’17~‘20)’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근해채낚기·연안복합·연안통발·이동성 구획어선 4종에 대한 표준선형 설계가 개발이 완료되어 시제선 건조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이 중 3종(연안복합·최완현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새로 개발된 기선권현망 어선이 현장에 보급되면 선원 복지 향상 및 조업 경제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오는 2020년 완료 목표로 추진 중인 차세대 한국형 어선 개발 및 실증화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우리 어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