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강화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현 정부 복지정책 방향 공유, 지자체 사례관리 성과와 과제 점검

식약일보 | 입력 : 2017/12/07 [16:28]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2월 8일 코엑스(서울 강남구)에서 지방자치단체, 학계, 지역 복지기관이 함께 모여 올해 성과를 보다 넓은 시각에서 진단하고 발전방향을 공동으로 모색하기 위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발전방향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현 정부의 사회복지 정책방향을 지자체와 함께 공유하고, 읍면동의 찾아가는 서비스 강화 정책의 성과와 개선과제를 점검하는 한편, 현장에서 정책의 성공 핵심 열쇠인 공공과 민간의 효율적 연계와 협력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중앙대학교 김연명 교수가 ‘현 정부의 사회정책 비전과 정책’을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고 이어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추진방향’,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와 민관의 효율적 연계협력 방안‘, ’통합사례관리 출범 5년 현황과 과제‘로 나누어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보건복지부는 ‘16년부터 현재까지 2,573개 읍면동을 ’찾아가는 읍면동 복지센터‘로 운영하여, 어려운 이웃을 찾아 상담과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도 1,481개 읍면동이 찾아가는 읍면동 복지센터를 새롭게 운영하여 사례관리*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첫째, 기존에 내방민원 중심의 읍면동 주민센터가 위기가구, 기초생활수급 탈락가구 등 어려운 가구를 직접 찾아가 방문상담(177만 건)을 실시하는 “찾아가는 복지센터“로 운영하고 있다.

 

둘째, 복합적인 어려움으로 지속적인 상담과 지원이 필요한 9만2000가구를 사례관리 대상으로 선정하고 복지서비스를 연계·제공해 대상자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셋째,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통?이장 등 촘촘한 인적안전망(11만6000명)을 구성·운영하고, 단전·단수가구, 사회보험 체납자 정보 등 빅데이터 활용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으로 발굴된 가구에 공공과 민간의 복지서비스를 연계·지원(149만 건)했다.

 

정부는 내년에도 전국 읍면동에서 찾아가는 상담과 발굴된 사각지대에 대해 더욱 적극적으로 보건·복지서비스를 연계하여 제공하기 위한 정책적·재정적 지원에도 힘쓸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이영호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전국 읍면동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확대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찾아 돕고, 복지사각지대를 예방하는 더욱 촘촘한 지역 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