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깨 항바이러스·항산화 증진, 치매예방 효과 기대

“겨울철 건강, 팔방미인 들깨로 지키세요”

식약일보 | 입력 : 2017/12/07 [16:08]

우리나라 전통 유지작물인 들깨는 ‘동의보감’에 ‘기를 내리고 몸을 보하며 기침을 그치게 한다’고 기록돼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추운 겨울을 건강하게 날 수 있도록 들깨의 영양 및 기능성 성분과 활용 방법을 소개했다.

 

들깨가루에는 루테올린, 로즈마린산, 폴리코사놀 등의 기능성 성분이 함유돼 있다.

 

특히, 루테올린은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으며, 멜라닌 색소 억제활성이 기존 미백화장품 원료인 알부틴에 비해 2배 이상 높아 화장품 원료로 사용 시 미백 효과도 있다.

 

로즈마린산은 항산화와 치매예방에 좋은 성분으로 알려져 있으며, 폴리코사놀은 몸에 해로운 LDL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들기름의 60%를 차지하는 오메가-3 계열 지방산 알파-리놀렌산은 학습능력 향상 및 기억력 개선에 효과가 있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들샘’ 품종은 가공에 적합하면서 기능성 성분 함량이 많으며,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들샘’ 품종은 기름 함량이 많아 들기름용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루테올린 함량이 133ug/g으로 높아 가루용으로 먹어도 좋다.

 

들깨는 주로 볶아서 가루로 내 양념으로 사용하거나 기름을 짜서 먹는데, 건강기능성 성분을 모두 섭취하기 위해서는 통으로 먹는 것이 좋다.

 

들깨가루는 취향에 맞게 국이나 찌개 등에 조미로 쓸 수 있으며, 칼국수나 파스타, 수제비 등에 주 양념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들샘’ 종자와 가루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곽도연 과장은 “최근 들깨의 기능성이 알려지면서 재배면적과 소비가 늘고 있고, 면이나 수제비 등의 간편식도 시중에 나와 있다.”라며 “기능성 높은 품종과 다양한 요리 방법을 개발해 들깨 소비를 활성화하는 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