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투입 24시간 약효지속 점안제 개발 성공

현대아이비티, 기존 일 4회 투입에 비해 일 1회 투입 염증감소 8배 개선

식약일보 | 입력 : 2017/12/06 [17:43]

코스닥기업 현대아이비티(대표 오상기)는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 나노약물 전달 제약기술 국책과제로, 1일 4회 투여해 온 점안제를 1일 1회만 사용해도 24시간 약효가 유지되고, 기존 1일 4회 투여할 때보다 염증감소 효과를 8배 개선시킨 나노약물 전달시스템 상용화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 국책과제는 현대아이비티가 주관사로, 서울대, 서울대병원, 한양대 등이 참여한 '백내장 수술 후 부작용 방지를 위한 나노약물 전달시스템 제품화 기술개발' 과제로, 2016년 1월부터 시작해 4년간 정부지원금 30억 원을 포함 총 41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하는 대규모 바이오 제약 기반기술 프로젝트다.

 

전 세계 안과약품 시장은 17억8천만 달러(한화 2조1천억 원) 규모로 이중 전안부 염증질환 약물시장은 7억1천만 달러(한화 8,400억 원)에 달하는 큰 시장이다.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4년 국내 안과질환 환자는 25만 명으로 65세 이상 입원환자 1위 질병이며, 한해 치료비만 2,400억 원에 달한다.

 

현대아이비티는 기존 일 4회 투입해 온 점안제에 나노약물 전달시스템을 적용, 주약물인 덱사메타손의 방출시간 및 잔류시간을 정밀하게 제어해 투입횟수를 일 1회로 줄였음에도 염증감소효과가 8배나 개선됐고 약물 투여후 최대 72시간까지 약효가 유지되는 등 획기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오상기 현대아이비티 대표는 "이번 성공은 피부치료제 등 피부외용제에 두루 적용할 수 있는 상용화 수준의 기술을 개발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이를 통해 항생제 또는 스테로이드 계열 약물의 사용량은 크게 줄이면서 치료시간은 단축시키는 개량신약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