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고령 농어업인 지원 부처 간 의견 수렴 활발

농진청, “고령 농어업인 소외·우울 예방서비스 확대 방안” 공청회 열어

식약일보 | 입력 : 2017/12/06 [17:31]

소외된 고령 농어업인을 위한 정부지원사업 출범에 앞서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과학기술정통부, 보건복지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와 함께 12월 5일(화) 국회도서관에서 ‘고령 농어업인 소외·우울 예방서비스 확대 방안’을 주제로 공청회를 열었다.

 

이번 공청회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진행되는 ‘고령 농어업인의 소외·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 모니터링 및 예방관리 모델 개발·실증 연구 과제’ 추진을 앞두고 관련 부처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 과제는 과학기술정통부에서 실시한 사회문제 해결형 하향식 다부처 공동기획사업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이번 공청회는 각 협력부처 및 전문가들이 참여해 주제 발표 및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먼저 ‘농업·농촌 안전보건 현 주소 및 지역사회자원 활용 예방 확대’를 주제로 농업·농촌의 사회경제적 및 건강 안전의 현황과 문제점을 진단했다. 또한 그 동안 현장에 지원된 안전재해 예방 사업의 성격과 농어업인의 소외·자살 예방 확대를 위한 발전적 협력체계를 제안했다.

 

이어 ‘정보통신기술(ICT) 신기술 융합을 통한 고령 농어업인 건강관리 효율화 방안’을 주제로 발표하며,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 등 선진적 4차 혁명 기술을 활용해 고령 농어업인의 소외·우울 등을 사전 모니터링하고 지원하는 국내외 기술 사례를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고령 농어업인 소외·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 모니터링 및 예방 관리 모델 개발’을 주제로 현재 다부처 공동으로 기획 중인 과제의 방향과 주요 내용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사회경제적 효과와 자살 예방 가능성 등을 제시했다.

 

각 부처의 담당자와 농업인 단체, 의료기관, 사회복지, 법 전문가 등이 참여한 종합토론에서는 중요 정보를 교환하고, 참석자들의 질의에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지난 2016년부터 안전재해 예방에 관한 업무를 법적으로 위임받아 농업안전보건 중앙 DB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관련 연구 및 예방사업 확대, 안전보건 전문관리자 육성방안 마련, 실시간 안전사고 모니터링 등을 통해 농업인 안전재해 예방과 직업적 복지증진을 위한 국가지원 시스템을 구축해 왔다.

 

농촌진흥청 농업인안전보건팀 이경숙 팀장은 “농촌은 노동인력의고령화와 안전보건서비스의 부족으로 안전재해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 곳”이라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농업인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사회적으로 안전 복지기반이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