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 중독 “남성 50대·여성 30대” 최다

남성 알코올의존 환자 10명 중 4명은 50대

식약일보 | 입력 : 2017/12/04 [16:31]

알코올의존 문제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국내 남성 알코올의존 환자는 50대에서, 여성 환자는 30대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전체 알코올의존 환자 10명 중 4명 이상이 2대에 걸친 가족력이 있었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남정보대 간호학과 변은경 교수팀이 2017년 지자체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에 등록된 알코올의존 환자 250명(남 140명ㆍ여 110명)을 대상으로 알코올의존 환자의 일반적 특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지역에 거주하는 알코올의존 환자의 성별에 따른 사회적 문제해결력 영향요인)는 지역사회간호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남성 알코올의존 환자는 50대, 여성은 30대가 가장 많았다.

 

남성 알코올의존 환자 중엔 50대가 40%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론 40대(28.6%)ㆍ60대(16.4%)ㆍ30대(15%)의 순이었다. 반면 여성은 30대 알코올의존 환자가 32.7%로 가장 많았다. 30대 남성의 알코올의존 환자 비율이 가장 낮았던 것과 대조적이었다.

 

알코올의존은 뚜렷한 가족력도 보였다. 가족력 여부에 따라 가족력이 없는 경우ㆍ2대에 걸쳐 있는 경우ㆍ3대에 걸쳐 있는 경우로 분류했을 때 남성에게서 알코올의존 가족력이 2대에 걸쳐 있는 경우가 43.6%로 가장 많았다.

 

변 교수팀은 논문에서 “알코올의존 환자는 점차 사회적으로 고립되고 가족기능에도 장애를 초래해 가정해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집중 치료를 받고 퇴원한 알코올의존 환자의 경우에도 90%가 1년 이내에 재발하므로, 지역사회 기반의 정신건강사업의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알코올의존은 정신건강과도 관련이 깊었다. 알코올의존 환자 중 스스로 ‘정신건강이 좋지 못하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은 남녀 각각 72.3%ㆍ89%에 달했다. 알코올의존 환자 중 불안을 느낀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도 남녀 모두 60% 이상이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