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식쌀가루 이용 쌀 소비 확대

떡용 건식쌀가루 품질 요건 및 제조 방법 소개

식약일보 | 입력 : 2017/12/01 [10:29]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가공용 쌀 소비확대와 쌀가루산업 활성화를 위해 건식쌀가루를 이용한 떡 제조에 적합한 품질 요건과 제조 방법을 소개했다.

 

기류분쇄기로 제조한 건식쌀가루를 백설기, 절편 및 증편 제조에 적용해 시험한 결과, 떡용 쌀가루로는 가루 평균 직경은 50∼100㎛(150∼250메쉬), 손상전분립 비율은 10% 이내가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떡 종류에 따른 적합한 품종으로는 백설기의 경우 ‘백진주’와 ‘설갱’이, 절편과 증편의 경우 ‘한아름2호’, ‘보람찬’, ‘삼광’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견과류 베리설기 △야채주스설기 △초코설기

 

떡은 전통적으로 쌀을 3∼12시간 물에 불린 다음 분쇄하는 ‘습식 제분 방식’을 이용했으나, 최근 기류분쇄기 등의 개발로 쌀을 물에 담그지 않고도 고운 쌀가루 제조가 가능해졌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습식에 비해 쌀가루 제조 시간이 단축되고 경비를 30∼50% 절감할 수 있다.

 

하지만 건식쌀가루로 떡을 만들 때 적합한 가루의 크기, 물 첨가량, 반죽법 등이 기존 습식쌀가루 때와는 달라, 보다 원활한 이용을 위한 기술 개발이 필요했다.

 


건식쌀가루의 이용 확대를 위해 농촌진흥청 누리집(www.rda.go.kr)에 견과류 베리 설기 등 28종의 설기류에 대한 제조법과 절편 가공기술을 게시했으며, 증편에 대한 제조법도 영농활용기술 심의 후 소개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 김선림 과장은 “건식쌀가루를 이용한 제품 및 가공기술이 개발된다면 국내 쌀 소비 촉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머지않아 제조법이 기재된 떡용 쌀가루 포장제품이 시중에 나와 가정에서도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