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재배단계 식중독균 예측 가능

농진청, “유해미생물 전파·확산 예측 프로그램” 개발

식약일보 | 입력 : 2017/11/14 [19:09]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농산물 재배지에서 식중독균의 오염과 확산을 모의실험 할 수 있는 ‘유해미생물 전파·확산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정보통신기술(ICT)을 융복합해 농산물 재배단계에서 식중독균의 오염과 전파, 확산을 예측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식중독균에 의해 오염되고 전파되는 과정을 개인용 컴퓨터에서 모의실험 할 수 있다.

 

가상의 재배지를 설정한 후, 야생동물의 출입 개체 수와 동물 배설 기관 내 식중독균 보균 여부, 분변 배출 빈도, 분변 분해율, 식중독균 매개 위생해충 개체 수 등 조건을 달리하면서 각각의 시나리오에 따른 식중독균 오염과 전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파악할 수 있다.

 

           ↑개발된 개체기반모형 운용화면

 

농촌진흥청은 이 프로그램의 저작권을 등록하고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2017년 2월호에 소스코드(http://modelingcommons.org/browse/one_model/4810)를 공개해 누구나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그동안 동물 분변으로 인한 농산물 오염은 실험으로 재현하기가 불가능해 재배지 내에서 식중독균이 어떤 경로로 오염되고 전파되는지 예상하지 못했다.

 

          ↑식중독균 오염 예측 프로그램 모식도

 

농촌진흥청 유해생물팀 이승돈 팀장은 “이 프로그램 개발로 동물 분변으로 인한 식중독균 오염과 전파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안전성 연구가 컴퓨터공학, 통계학 등 타 분야와 융복합되어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