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국장, 일본 낫또보다 항암효과 우수

암세포 억제율 청국장(한국)>물두시(중국)>낫또(일본) 순

식약일보 | 입력 : 2017/11/13 [18:00]

한ㆍ중ㆍ일의 대표적인 콩 발효식품의 항암효과를 비교한 결과 한국의 청국장이 가장 뛰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다음으론 중국의 물두시ㆍ일본의 낫또의 순이었다. 청국장이 세계적인 웰빙식품으로 알려진 낫또 못지않은 건강식품임이 증명된 셈이다.

 

1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차의과대 식품생명공학과 박건영 교수팀이 한ㆍ중ㆍ일의 발효식품인 청국장ㆍ물두시ㆍ낫또의 암 예방 가능성과 암세포 억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콩 발효 식품(청국장, 물두시, 낫또)의 특성, In Vitro 항돌연변이 및 항암 효과)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청국장ㆍ물두시ㆍ낫또는 모두 콩을 단기 발효시켜 만든 한국ㆍ중국ㆍ일본의 전통 발효식품이다. 물두시와 낫또는 청국장과 달리 발효 후에도 콩알이 으깨지지 않은 온전한 상태를 유지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청국장과 물두시는 발효시간이 3일 이상으로 길지만 낫또는 18시간 정도로 짧다.

 

박 교수팀은 청국장ㆍ물두시ㆍ낫또를 동결건조 시켜 분쇄한 후 메탄올을 첨가해 여과ㆍ농축해 얻은 추출물을 연구에 사용했다.

 

이 연구에서 청국장과 물두시는 낫또보다 위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발암물질(MNNG)에 대한 돌연변이 억제 효과가 컸다. 청국장은 낮은 농도(1.25㎎)에서 돌연변이 억제율이 57%로 세 식품 중 가장 높았다. 물두시와 낫또는 각각 50%ㆍ46%였다.

 

청국장의 농도를 두 배(2.5㎎)로 높이자 돌연변이 억제율이 더 높아졌다. 이 농도에서 청국장ㆍ물두시ㆍ낫또의 돌연변이 억제 효과는 각각 66%ㆍ63%ㆍ60%였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전형적인 돌연변이물질ㆍ발암물질을 이용해 세 나라 콩 발효식품의 돌연변이 억제 효능을 검증했다”며 “돌연변이 억제효과가 있다는 것은 암 예방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청국장은 암 세포 억제 효과도 뛰어났다. 위암 세포에 4㎎/㎖의 농도로 청국장ㆍ물두시ㆍ낫또 추출물을 주입한 결과 물두시와 청국장이 각각 77%ㆍ75%의 암세포 억제 효과를 보였다. 같은 농도 낫또 추출물의 암세포 억제율은 11%에 불과했다.

 

특히 결장암(대장암의 일종) 세포에 청국장 추출물을 4㎎/㎖의 농도로 주입한 경우 물두시와 낫또 추출물에 비해 월등히 높은 암 세포 억제 효과를 나타냈다. 청국장 추출물의 결장암 세포 억제율은 76%로, 물두시 추출물(27%)ㆍ낫또 추출물(15%)보다 훨씬 높았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세 나라 콩 발효식품의 암세포 억제 효과를 비교한 결과 청국장ㆍ물두시ㆍ낫또의 순으로 항암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발효에 사용한 콩의 종류, 종균(種菌), 발효 시간이 이런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했다.

 

물두시도 더 오래 발효시켰을 때 암 예방 효과가 더 컸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국장보다 발효 시간이 더 긴 된장의 항암효과가 더 높았다는 연구 결과도 나와 있다”고 소개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