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젖소 유전자원 말레이시아 첫 수출

아시아 지역에 젖소 유전자원 진출 교두보 마련

식약일보 | 입력 : 2017/11/13 [17:22]

농림축산식품부(장관:김영록, 이하 농식품부)는 11월 6일 말레이시아와 한국산 젖소 유전자원(정액) 수출을 위한 검역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젖소 유전자원 수출 확대를 위하여 외교부(주말레이시아대사관), 농협(젖소개량사업소) 등과 협업을 통해 말레이시아 정부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우리 젖소 유전자원은 지난 ‘14년부터 아프리카 우간다로 수출되었으며, 이번 한-말레이시아 정부 간 검역 협의완료로 아시아 대륙으로도 수출 시장이 확대된 것이다.

 

농협에 따르면, 올해 11월 중 냉동 정액 약 1,500마리 분(12천불) 수출을 시작으로 향후 5년 이내에 연간 2만 마리 분(200천불) 수출을 목표로 추진하면서, 젖소 개량 검정 프로그램 등 현지 기술 지원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내 젖소 개량이 증가할 경우 우리 사료, 동물약품 및 낙농 기자재 등 낙농 연관 사업의 동반 진출도 기대된다.

 

농식품부는 이번 수출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한국의 젖소 개량 기술을 높이 평가하였기 때문에 이루어진 것으로, 이는 지난 30여 년 간 한국형 우수 젖소 유전자원 생산을 위한 우리 정부의 지속적 투자의 결과라고 밝혔다.

 

참고로, 농협 관계자는 우리 젖소 정액은 우간다로 ‘14년부터 약 11천 마리분(13천불)가 수출되면서 젖소 성감별 킷트 600셋트(24천불)가 동반 수출되었고, 동물약품(6개 품목)도 ’18년 첫 수출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