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차신경통, 치통으로 오인 가능

칼에 베이는 듯한 통증

식약일보 | 입력 : 2017/11/10 [15:20]

말을 하거나 이를 닦을 때, 세수할 때, 음식을 씹는 등 일상생활 중 얼굴부위의 통증을 단순히 두통이나 치통, 턱관절 이상으로 치부하기 쉽다. 하지만 치료 후에도 효과나 없거나 통증의 원인을 찾을 수 없다면 '삼차신경통'을 의심해 봐야 한다.

 

삼차신경통은 대부분 지속적인 통증이 아닌 이따금씩 아주 예리한 칼에 베인 듯 하거나 전기가 오는 듯한 통증이 수초에서 수분간 일어났다가 사라지는 것을 반복적으로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다. 또 이를 닦거나 세수할 때, 음식물을 씹을 때, 얼굴의 특정 부분을 만질 때 등 일상생활을 하는 동안 통증이 나타나며, 얼굴 양쪽이 아닌 한쪽에서만 통증이 발생한다.

 

삼차신경은 뇌에서 나오는 12개의 뇌신경 중에서 5번째 뇌신경(삼차신경)으로 얼굴 감각을 관장하고 저작근(씹기근육)에 분포해 씹는 역할도 담당한다. 삼차신경은 얼굴의 감각을 담당하는 뇌신경으로 3개의 분지가 있다. 1분지는 이마, 2분지는 뺨, 3분지는 턱의 감각을 담당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2016년 삼차신경통으로 내원한 환자 수는 4만9029명으로 집계 됐고, 그 중 68%는 여성으로 50대가 가장 많다. 삼차신경통은 동양인보다 서양인에서 더 많이 발생한다고 보고되고 있다.

 

삼차신경통을 치통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치통은 지속적인 통증이 있는 치아에 접촉이 있을 때 나타나고 지속적이거나 간헐적 통증이 있다. 또한 축농증에 의해서도 안면 통증이 유발되기도 하는데 주로 코 주변부나 이마 앞부분에서 압통이 있으면서 먹먹한 통증이 있어 삼차신경통과 차이점이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허륭(사진) 교수는 "보통 삼차신경통 환자들은 먼저 치과를 찾지만 충치치료와 신경치료를 해도 통증이 여전히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며 "치료 후에도 통증이 지속된다면 삼차신경통을 의심해보고 신경과나 신경외과 전문의를 찾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고 말했다.

 

 

삼차신경통의 원인은 90% 이상이 삼차신경이 뇌혈관으로부터 압박을 받아 변성되어 발생하고 10% 정도는 뇌종양이나 뇌혈관 기형 등의 다른 요인으로도 발생할 수 있다. 삼차신경통이 의심될 경우 뇌혈관과 뇌신경을 모두 볼 수 있는 뇌 MRA(뇌혈관 자기공명영상)검사를 통해 신경에 대한 혈관 압박 여부를 알 수 있고 종양이나 혈관 기형의 존재 여부도 알 수 있다.

 

비슷한 질환으로 반측성 안면경련이 있는데, 다른 뇌신경인 안면신경(얼굴의 움직임을 관장함)에도 혈관이 닿으면 주로 눈 밑에서 시작되는 얼굴 떨림 현상이 나타난다.

 

삼차신경통의 치료로는 약물치료, 경피적 신경차단술, 방사선 수술, 개두술을 통한 미세혈관감압술 등이 있다.

 

초기의 경우 약물 치료하면 효과가 즉시 나타나며 통증 조절 효과도 높아 만족도가 높다. 그러나 고혈압이나 당뇨병처럼 평생 복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장기간 복용에 따른 부작용과 불편함이 있다. 또한 효과가 없는 경우와 내성이 생기는 경우 또 심한 약물에 의한 부작용에 복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경피적 신경차단술은 얼굴에 바늘을 찔러 삼차신경 부위에 고주파 열치료기나 글리세롤 같은 약물 투여, 풍선삽입 등으로 통증을 조절한다. 전신마취가 아닌 국소마취를 통해 입원기간 2~3일 정도 짧지만 30% 이상의 재발률을 보이고 있다. 또한 방사선 수술은 고용량의 방사선을 신경부위에 조사해 통증을 조절하는 방법이며, 주로 전신마취가 불가한 경우에 이용된다.

 

개두술에 의한 뇌신경 감압술은 수술을 통해 삼차신경과 혈관을 분리시켜주는 수술로 가장 근본적인 치료 방법이라 완치율과 재발률 면에서 가장 우수하다. 반면 전신 마취와 뇌수술에 대한 부담감과 입원 기간이 상대적으로 길다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환자의 전신 상태, 연령, 방사선 소견, 환자분의 선호 등을 고려해 치료 방법을 선택하게 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허륭 교수는 "삼차신경통은 예방 및 주의를 한다고 해서 피할 수 있는 질환이 아니지만 정확한 진단이 되면 다양한 치료 방법을 선택할 수 있으며 통증 조절 효과도 높은 질환이다"며 "얼굴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면 빨리 신경과나 신경외과 전문의를 찾아서 확진을 하고 환자에 맞는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