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하례조생, 비가림 하우스 재배법 개발·보급

10일 제주도 서귀포시 농가에서 현장평가회 가져

식약일보 | 입력 : 2017/11/10 [10:46]

국내 육성 감귤인 ‘하례조생’ 품종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개발된 비가림 하우스 재배법을 알리는 자리가 마련된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1월 10일 제주도 서귀포시 감귤 재배농가에서 ‘하례조생’ 비가림 하우스 재배법을 소개하고 평가하는 현장 평가회를 연다.

 

이날 현장평가회에서는 감귤 재배농가, 유통업체,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해 시범재배 중인 ‘하례조생’ 품종의 특성을 평가하고 비가림 재배법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감귤 ‘하례조생’ 품종은 생산량이 가장 많은 ‘궁천조생’ 품종보다 1주일 정도가 빠른 11월 상중순 수확이 가능하다.

 

노지 재배 시 당도는 10.5브릭스 내외, 산도는 1% 이하이며 비가림 재배 시 토양 건조처리에 의해 당 함량이 2∼3브릭스 높아진다.

 

이번에 개발된 ‘하례조생’ 비가림 재배법은 감귤 꽃이 활짝 핀 후 30일에서 60일 이내에 단수 후 재관수하는 방법이다.

 

감귤나무에 약 2개월가량 물이 공급되지 않으면 수분스트레스로 인해 과실의 당도가 빠르게 올라간다. 이후 3∼5일 간격으로 3∼5mm씩 소량으로 물을 주면 당은 높아지고 산이 낮아진다.

 

이러한 방법으로 관수를 하면서 부분적으로 수확을 하면 제주감귤협동조합이 인증하는 최고과실 등급인 ‘불로초(12.5브릭스, 산 함량 1.0% 이내)’ 과실을 60% 이상 생산할 수 있다.

 

          ↑‘하례조생’ 비가림 재배 모습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소 강석범 농업연구사는 “이상고온이나 가을철 잦은 비로 인해 고품질의 과실 생산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라며 “국내 육성 품종에 대한 다양한 재배법을 개발해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