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김장비용 22만5천 원 선, 작년보다 저렴

전통시장 기준 지난해보다 6.3% 내려

식약일보 | 입력 : 2017/11/09 [13:49]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사장 여인홍)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김장재료 구입비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aT가 전국 19개 지역 전통시장 18곳과 대형유통업체 27곳을 대상으로 김장에 주로 이용되는 농수산물 13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11월 8일을 기준으로 전통시장은 22만5,155원, 대형유통업체는 23만7,320원으로 작년(11.9)보다 각각 6.3%, 11.2%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품목별 가격 추이를 분석해보면 김장 주재료인 배추는 20포기 가격이 전통시장 5만5,977원, 대형유통업체가 4만432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하여 각각 19.1%, 27.4% 하락했다.

 

무, 대파의 경우 올해 재배면적 증가와 작황호전으로 출하지역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공급물량이 많아져 가격이 약 35.0%, 12.3% 하락한 반면, 고춧가루는 여름철 잦은 비로 병해(탄저병)가 발생하는 등 작황이 부진하여 생산량 감소로 가격이 오름세를 보였다.

 


김동열 aT 수급이사는 “올해 본격적인 김장 시기(11월 중순 ∼ 12월 상순)를 앞두고, 정부에서는 김장채소 수급안정을 위해 비축 농산물의 공급을 확대하고 김장채소 직거래 장터·홈쇼핑 및 특판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이와 더불어 올해 김장비용이 지난해보다 저렴할 것으로 예상되니 우리 농업인들이 정성껏 재배한 김장채소를 많이 이용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aT는 이번 발표에 이어 11월 16일(목)과 11월 23일(목) 두 차례 더 김장비용 가격조사 결과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며, 관련 자료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