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자체개발 장미, 세계시장 도전

경기도농업기술원 네덜란드 국제화훼박람회(IFTF) 참가

식약일보 | 입력 : 2017/11/09 [13:17]

경기도농업기술원은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네덜란드에서 개최되는 국제화훼박람회(IFTF, International Floriculture Trade Fair)에 자체 개발한 장미 신품종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농업기술원은 이번 박람회에서 단독 부스 ‘G-Rose Breeding’을 운영하면서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은 딥퍼플 등 11품종을 전시한다. 이를 통해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알리고, 수출상담을 통해 해외 종묘판매를 확대함으로써 경기도 개발 장미 품종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자 한다.

 

경기도가 육성한 장미 품종 중 딥퍼플, 쇼걸 등 16품종이 에콰도르, 콜롬비아, 케냐 등 28개국에 403만주가 판매돼 로열티를 거둬들이고 있다.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인 딥퍼플은 에콰도르 등 17개국에 317만주가 판매됐으며, 지속적으로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다.

 

레드드레곤은 수확량이 많은 적색의 중형 장미로 케냐와 에티오피아 등에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쇼걸은 꽃모양이 좋아서 콜롬비아의 보존화 생산농장에서 수요가 많을 뿐만 아니라 꽃 수명이 일반 품종보다 3일 정도 길어서 미국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다.

 


바운티웨이는 네덜란드에 국내 최초로 보급된 품종이다. 알스미어 경매장에서 금년 여름시즌에 1본당 0.2 ~ 0.4유로의 고가를 받아 유럽에서 판매 전망이 매우 밝다.

 

네덜란드 두먼오렌지사의 필립 베이즈 본부장은 “경기도개발 장미는 낮은 온도에서 병 발생이 적고 수확량이 많아서 남미와 아프리카의 고산지대에서 재배하기 쉽다”며 “꽃 수명이 길어 유통에 유리한 장점을 가지고 있어 세계 장미시장에서 경쟁력이 높다”고 말했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재배와 판매가 쉽고 새로운 장미를 개발함과 동시에, 지속적인 해외 마케팅을 추진해 해외에서 경기도 개발 장미의 유통 점유율을 높이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