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이경한 교수, 아시아 분자영상학회협의회 차기 회장 선출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3 [15:43]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이경한 교수가 아시아 분자영상학회협의회(Federation of Asian Societies for Molecular Imaging, FASMI)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경한 교수는 지난 913일부터 16일까지 미국 펜실베니아에서 2017세계분자영상학회(WMIC) 중에 열린 아시아 분자영상학회협의회(FASMI) 이사회 투표결과 차기 회장에 선출됐다. 임기는 2018101일부터 3년간이다.

 

아시아 분자영상학회협의회는 아시아 지역 각 나라 분자영상학회 간 긴밀한 상호협조를 도모하고 분자영상 분야를 확산시키기 위해 2006년 창립된 기구로 그 동안 한국, 일본, 중국, 대만, 호주를 중심으로 각 나라간 첨단 분자영상기술과 최신지견을 교류하고 발전시키는데 기여해 왔다.

 

이경한 교수는 아시아 분자영상학회협의회 회장으로서 매년 회원국을 돌아가면서 분자영상 학술대회를 공동개최하고 아시아 지역 연구자들을 위해 분자영상기술에 관한 교육과 학문적 교류를 활성화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 교수는 "앞으로 아시아 국가 간 새로운 분자영상기술 공동개발을 독려하며 차세대 아시아 지역 연구인재 양성을 위한 학술행사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BBQ 윤홍근 회장 갑질 행위, 을은 영원한 봉인가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