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묘목생산 양묘장 현대화 지원

산림청, 민유양묘장 5개소에 총 12억 지원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1 [18:12]

산림청(청장 김재현)911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한 '2018년도 민유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공모' 결과 민유양묘장 5개소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화사업은 양묘시설 자동화를 통해 열악한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노동부담 해소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추진된다.

 

자동화 시설로는 생육환경조절시스템, 자동관수를 겸비한 자동화온실, 묘목 품질 유지를 위한 저온저장고 등이 있으며, 이를 통해 노동력 의존형 묘목생산 구조를 개선하고 재해에도 안전한 묘목생산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는 13개소가 지원했으며 서류와 발표 심사를 거쳐 강원 강릉시, 충남 공주시, 전북 익산시, 경북 상주·예천시 등 최종 5개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양묘장은 산림청에서 6, 지자체에서 6억 등 총 12억을 지원받는다.

 

조준규 산림자원과장은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지원을 통해 고품질 묘목을 생산하고 관련 업계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국감] “살충제 계란·발암 생리대 문제” 집중 공격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