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기금, 해외 6대 연기금대비 기금운용 수익률 저조

국민연금 5년간 평균수익률 5.15%, 캐나다(12.24%), 네덜란드(9.32%)등의 절반 수준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1 [17:55]

국민연금(NFS)2016년 말 기준, 자산규모 557.7조원을 기록하며 세계 3대 연기금으로 성장했지만 정작 기금운용 수익률 면에서는 6대 연기금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세계연기금의 수익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2016) 국민연금공단의 평균기금운용 수익률은 5.15%로 세계 6대 연기금(국민연금, GPIF(일본), CPPIB(캐나다), CalPERS(미국), ABP(네덜란드), GPF(노르웨이)) 중 최하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꾸준히 수익을 달성하고는 있지만 국민연금의 5년간 평균수익률은 5.15%5년간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캐나다(12.24%), 네덜란드-노르웨이(9.32%), 미국(9.16%)에 절반 수준 밖에 미치지 못했다.

 

 

             ↑세계연기금(캐나다, 네덜란드, 미국, 일본 등)의 수익률 현황

 

이에 윤종필 의원은 국민연금공단 임직원들의 노고로 국민연금이 세계 3대 기금으로 성장한 것은 기쁜 일이지만 세계 6대 연기금들과 비교했을 때 실적 면에서는 상대적으로 아쉽다수익률 제고를 위해 기금운용역들의 전문성을 한층 더 강화시키는 한편 인재 발굴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의원은국민연금은 22백만 국민의 노후를 책임질 중요한 연기금으로써 안정적 운용을 통해 꾸준히 수익을 창출하여 최대한 많은 국민들에게 지속가능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해외 연기금들의 장점을 깊이 검토하여 기금운용에 반영하는 등 다양한 개선 방안을 강구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국감] “살충제 계란·발암 생리대 문제” 집중 공격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