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염, 청장년층 여성 남성에 24배 많아

청장년층 여성 방광염 예방 및 조기치료 위한 보건당국 관심 필요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1 [17:49]

소변을 필요이상으로 자주 보거나 소변을 보고 나서도 시원치 않은 잔뇨감이 있으며, 때로는 불쾌한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 이때는 방광염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방광염은 세균이 방광에 침입해 염증을 일으켜 발생하는데 방광염 환자의 대부분이 여성이라는 점이 매우 특징적이다. 여성이 요도의 길이가 남성에 비해 짧고, 해부학적으로 요도와 질, 항문이 방광에 가까이 위치해 있어 세균에 쉽게 노출되기 때문이다.

 

국회의원 전혜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방광염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1,650,016명으로 이 중 여성은 1,551,843, 전체에 94%를 차지하고 있으며, 남성은 98,173명으로 불과해 여성이 남성에 비해 방광염 환자수가 약 15.8배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이 수치를 연령별로 분류할 경우 그 차이는 더욱 커진다. 2016년 기준 20대 이상 60대 미만 연령층의 방광염 환자는 1,138,743명으로 남성 환자가 44,922명인데 반해 여성 환자는 1,093,821명으로 무려 24배에 달한다.

 

유독 20대 이상 60대 미만 연령대에서 성별 방광염 환자 수 차이가 있는 것은 해당 연령대에 경제활동을 영위하는 인구가 높다는 점이 이유가 될 수 있다.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분을 자주 섭취하고 방광 내의 세균과 노폐물을 자주 배출시켜야 한다.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는 여성의 경우 업무상 화장실 이용이 자유롭지 못한 경우가 많고, 업무로 인한 피로와 스트레스는 면역력을 저하시켜 방광염 발병에 원인이 된다. 특히 직장생활 속 섭취빈도가 높은 카페인과 탄산음료, 알코올 등은 방광을 자극해 방광염을 자초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최근 5년간 방광염 환자 수 성별 및 연령대별 통계

 

전혜숙 의원은 경제활동 비율이 높은 20대 이상 60대 미만 청장년층 여성 방광염 발병률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방광염 발병 시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만성화 되거나, 심하게는 신우신염과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초기치료가 중요하다. 직장생활 등 다양한 사회활동을 영위하는 청장년층 여성이 방광염 예방 및 발병 초기에 치료될 수 있도록 보건당국의 관심과 사회적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국감] “살충제 계란·발암 생리대 문제” 집중 공격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