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저소득층 임의가입 보험료 낮춰야

국민연금, 저소득층 배신하고 계속 부자리그 행진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1 [16:45]

지난해 9월 그동안 높은 보험료 때문에 국민연금에 가입하고 싶어도 못하고 있던 저소득층을 위해 국민연금 임의가입의 최저보험료를 낮추겠다(89,10047,340)고 발표한 보건복지부가 올해 4월부터 오히려 최저보험료를 인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에 제출한 국민연금공단 자료에 따르면, 그동안 임의가입자의 최저보험료의 기준이 됐던 지역가입자의 중위수 기준소득월액이 이 기준 적용 이후 처음으로 인상됨에 따라 20107월부터 20173월까지는 99만원이던 지역가입자의 중위수 기준소득월액이 201074월부터 995천원으로 인상되어 임의가입자의 최저보험료도 월 89,100원에서 월 89,550원으로 월 450원 인상된 것으로 무려 7년 만에 인상됐다.

 

국민연금 임의가입제도는 소득이 있는 근로자나 자영업자 아닌 사람도 국민연금에 가입하여 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사업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 이외의 18세 이상 60세 미만자가 본인이 희망할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말 그대로 국민연금의 사각지대에 있는 소득없는 사람들을 위해 만든 국민연금제도지만, 그동안 오히려 소득이 많은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고 있어 문제가 제기됐다.

 

실제로 국민연금공단로부터 제출받은 임의가입자 배우자의 소득수준별 임의가입현황을 살펴보면, 임의가입자 배우자의 소득파악이 가능한 204,189명 중 배우자의 월소득수준이 4백만 원 이상인 고소득층 임의가입자는 44.3%90,375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임의가입의 실질적인 가입대상인 월 소득 50만원도 안 되는 저소득층의 임의가입은 0.6%(1,14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저보험료인 89,550원으로 신청한 임의가입자 109,559명 중 절반에 가까운 45.1%(49,382)는 배우자의 월소득이 4백만 원 이상 고소득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배우자의 월 소득이 50만원도 안되는 저소득층의 임의가입은 0.6%(63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약 2년 전인 2015년과 비교해 살펴보면 더 쉽게 알 수 있는데, 전체 임의가입자 중 월 50만 원 이하의 저소득층 가입자는 294(8541,148) 증가한 반면, 400만 원 이상 고소득층 가입자는 35,757명이나 증가(54,61890,375)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중 최저보험료를 납부하는 임의가입자 중에서 살펴보면, 50만 원 이하의 저소득층 가입자는 106(531637) 증가한 반면 월400만 원 이상 고소득층 가입자는 16,247명이나 증가(33,13549,382)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소득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만든 임의가입제도가 저소득층 보다는 오히려 고소득층 배우자들의 노후소득보장제도로 이용되고 있다.

 

이렇게 저소득층의 가입은 적고, 고소득층들 가입이 많은 이유는 바로 월 89,550, 연간1,074,600원이라는 현재 최저보험료는 여전히 소득이 없는 저소득층 임의가입자들에게는 여전히 큰 액수이기 때문이다.

 

반면 소득이 있는 사업장이나 지역가입자들의 최저기준소득월액은 28만원으로 최저보험료는 25,200원에 불과하다. 오히려 소득이 없는 저소득층 임의가입자들의 최저보험료보다 비해 낮다.

 

보건복지부도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지난해 임의가입의 최저보험료를 낮추려고 했으나, 기획재정부 등 반대로 인해 무산됐다.

 

지난 20107월 임의가입 최저보험료를 약 2만원 낮춰줌으로 인해 임의가입자가 약 12만 명이나 증가한 사례가 있다.

 

임의가입자의 최저보험료가 월 126천원이었던 20106월 임의가입자수는 45,463명이었으나, 89천원으로 낮춘 20107월 이후 임의가입자는 6개월간 44,759명이 증가(106:45,4631012:90,222)하다가, 2011년까지 총 125,841(106:45,46311:17,304)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 임의가입자는 최저보험료 인하 후 6개월간 5,708명 증가(106:11,0511012:16,759)하다가, 2011년까지 총18,662(106:11,05111:29,7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반면, 여성 임의가입자는 최저보험료 인하 후 6개월간 39,051명 증가(106:34,4121012:73,463)하다가, 2011년까지 총107,009(106:34,41211:141,421)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임의가입자에 대한 최저보험료 인하 정책이 특히 여성노후빈곤의 사각지대 해소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임의가입자 현황(단위:)

 

정춘숙 의원은 국민연금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소득이 없는 사람들이 가입할 수 있도록 만든 임의가입제도가 더 이상 고소득층들의 전유물이 돼서는 안 된다. 공평하게 다른 가입자들과 최저보험료의 기준을 동일하게 낮춰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하루 빨리 많은 국민들이 부담없이 국민연금에 가입할 수 있도록 국민연금 임의가입자의 최저보험료 인하를 재추진하여 공적연금의 사각지대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국감] “살충제 계란·발암 생리대 문제” 집중 공격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