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 성실납부자 중 25만 명, 국민연금 평균 70만원 체납

병원서 바로 혜택 보는 건보료는 내고, 미래 이익보는 연금보험료 몰라라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1 [16:16]

병원에서 바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건강보험료는 잘내면서, 국민연금 납부는 고의로 미루는 가입자가 25만여 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대구 서구)에게 제출한건강보험 성실납부자 중 국민연금 체납 현황(2017.8)’에 따르면, 건강보험은 1년 이상 연속 완납하면서도 국민연금은 체납하는 인원이 25680명에 달했다.

 

이들 중 6개월 이상 체납자가 211천명에 이르렀으며, 36개월 체납자는 15만여 명에 달했다. 체납자 3명 중 2명이 3년 이상 건보료는 내면서 국민연금은 일부로 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들이 내지 않는 국민연금 보험료만도 1,770억 원이며, 1인당 평균 70만원을 체납했다. 특히 오랜 기간 연금 보험료를 체납하여 월 국민연금을 50만원 이상내야 하는 사람이 524명이나 되었고, 이 중 56명은 일정기간 월 100만 원 이상 연금 보험료를 내야만 체납이 해소되는 가입자였다. 국민연금의 경우 체납기간이 3년을 초과하면 집계에서 제외되기에(징수 시효 소멸) 누적 체납인원 및 금액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국민연금 보험료는 내면서 건보료를 체납하는 인원은 18,619세대로 앞서 고의체납자의 7.4% 수준에 불과했다. 평균 체납액 또한 307천원으로 절반에 못 미쳤고, 체납기간 또한 6개월 미만이 64%로 가장 많았다.

 

김상훈 의원은,“건강보험료는 체납 시 급여제한 및 환수로 즉각적인 불이익이 있지만, 국민연금은 60대 수급연령이 되어야 혜택 감소를 체감한다면서 정부는 납부능력이 충분함에도 고의로 체납하는 가입자를 대상으로 보다 실효성 있는 징수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