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상비의약품, 편의점 판매이후 부작용 증가

2012년부터 안전상비의약품 13종 지정 편의점 판매실시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0 [17:42]

2012년 이명박 정부시절 국민들의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실시했던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오히려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2012년부터 2016년까지 편의점 등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한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공급량과 부작용 보고결과를 종합 분석한 결과에 다르면 편의점 공급량은 2012194만개에서 20161,956만개로 1,762개 증가한 반면, 약국의 공급량은 201259만개에서 201650만개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 기간 동안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부작용 보고건수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부작용 보고건수가 2012124건에서 2016368건으로 244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의약품 별로 살펴보면, 소화제로 유명한 A안전상비의약품의 경우, 편의점 공급량이 2012147,737개에서 2016718,487개로 570,750개 증가하는 동안 부작용 보고는 20123건에서 2016110건으로 107(36.6)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해열진통제로 유명한 B안전상비의약품의 경우도, 편의점 공급량이 2012344,519개에서 20165,959,028개로 5,614,509개 증가하는 동안 부작용 보고는 201255건에서 2016107건으로 52(1.9)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춘숙 의원은 이명박 정부시절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늘리겠다며 도입한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오히려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으며, 국민건강을 위해 하루 빨리 개선해야 한다면서 지금처럼 의약품 비전문가인 편의점 주인 또는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의약품판매를 맡기기보다는 의약품 전문가인 약사들이 심야 또는 공휴일에도 약국에서 의약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공공약국제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