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필 의원, 국민연금 재정계산 주기 3년 단축 필요 재차강조

현행 5년 주기의 재정계산은 급변하는 외부요인들을 반영하는데 어려워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0 [10:40]

국민연금공단은 국민연금법에 따라 5년마다 국민연금 재정수지를 계산하도록 되어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민연금기금의 운용 계획 및 국민연금 운영 전반에 관한 중요한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그러나 급변하는 여러 요인들로 인해 5년 마다 재정수지를 계산하는 현행 제도로는 현실과 다른 결과를 도출될 우려가 있고 실제 2013년 계산결과가 새로운 변수들의 영향으로 무용지물로 전락했던 사례를 비추어 이를 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윤종필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 이어 국민연금법 제42항에 명시된 현재 5년 주기로 실시되는 국민연금 재정계산은 급변하는 각종 요인들의 영향으로 신뢰도가 저하되고 있기 때문에 이를 3년 주기로 단축하는 안을 연구해야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윤 의원은 당초 예측했던 기금운용 수익률, 합계 출산율과 기대수명 등 그 밖의 경제 변수들 모두 애초의 전망과는 완전히 달라졌다현행 재정계산의 부정확성과, 주변 여러 요인들의 급변하는 상황을 고려하여 재정계산 체계를 재정비해야 한다며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 측에 해당 사항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주문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겨울철 “서울로 7017” 우리밀로 푸르게 장식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