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5만 8천명, 무료 건강검진 1번도 안 받아

맞벌이 증가 및 검진부실 이유, 제도 전반에 대한 문제점 조사해야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0 [10:28]

 10차례나 무료로 제공되는 영유아 필수 건강검진을 한 번도 안 받은 영유아가 무려 58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영유아 필수건강검진 실시 현황(2017.8)’에 따르면, 건강검진 대상 영유아 998,941명 중 5.8%에 해당하는 58,452명이 건강검진을 한 번도 받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미수검 비율이 8.4%(9,744)로 가장 높았고, 대구 7.2%(3,450), 충남 6.7%(3,372) 순으로 미검진 아동비율이 높았다. 세종(3.5%), 울산(3.7%), 제주(3.7%)는 미검진 비율이 비교적 낮았다. 미검진 아동 수로는 경기도가 16,676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9,744), 경남(3,572)이 뒤를 이었다.

 

검사비용이 무료임에도 불구하고 검진을 받지 않은 영유아가 많은 것과 관련, 건보공단은맞벌이 부부 증가, 주말 및 공휴일에 운용하는 검진기관 부족, 제도에 대한 홍보 부족을 주요원인으로 들었다. 하지만 작년 말 소아과의 영유아 건강검진 거부사태에서도 드러난 바, 지나치게 낮은 수가로 인한 검진의 질적 저하와 및 보건당국의 과도한 행정절차 요구에 따른 비효율이 더 문제라는 지적 또한 있다.

 

김상훈 의원은 전액 비용부담 없이 검진을 받을 수 있음에도 한 번도 받지 않은 사례가 많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정부는 검진기관의 부실여부는 물론, 제도 자체를 몰라 검진을 못 받은 인원은 없는지 등 제도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면밀히 조사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