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수확 고구마, 저장보관 소개

고구마 수확 후 관리 기술 및 국내 육성 신품종 저장방법 소개

식약일보 | 입력 : 2017/09/06 [18:16]

고구마 수확기를 맞아 수확 후 관리 기술 및 신품종 고구마의 적정 저장방법을 소개한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고구마를 안전하게 저장해 상품성을 높일 수 있도록 수확 후 관리 및 저장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고구마 재배 전업농가를 중심으로 현대식 저장고를 이용해 고구마를 연중 출하하는 농가가 늘고 있으나, 저장고 관리 미흡으로 고구마의 무게가 감소하거나 부패율이 높아 경제적 손해를 보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고구마는 저장조건이 까다로워 수확 후 관리가 어려운 작물 중 하나로, 저장환경이 좋지 않으면 부패되거나 무게가 감소하기 때문에 수확 후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고구마는 수확 시 상처가 나면 저장 중에 병원균이 침입해 부패되기 쉬우므로 상처를 치료하는 아물이 처리(큐어링)가 중요하다.

 

아물이는 온도 30~33, 습도 90~95%에서 3~4일 동안 처리하며, 처리 후에는 고구마의 열을 신속히 식혀 주고 구멍이 뚫린 플라스틱상자에 80% 정도 담아 저장한다.

 

일반적으로 고구마 저장에 알맞은 온도는 1215며 습도는 8590%. 10에서 저장한 경우 아물이 처리 여부와 관계없이 냉해에 의한 부패율이 50% 이상으로 증가하므로, 10이하의 저온이 되지 않도록 저장고 온도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저장고가 없는 농가는 가온과 보온이 가능한 간이 시설을 만들고 온습도계를 설치해 주야간 온도와 습도를 조절해줘야 한다.

 

고구마는 품종에 따라 아물이 처리 여부 및 저장 온도 등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품종별 적합한 저장 방법을 따르는 것이 좋다.

 

 


신품종 고구마
'호감미'는 아물이 처리 후 13또는 16에서 저장했을 때 8개월 이상 저장해도 부패율이 5% 미만으로 저장성이 좋다. 그러나 '풍원미'는 아물이 처리 후 13에 저장해도 4개월 이상 경과하면 부패율이 10% 이상으로 높아지기 때문에 12월 이전까지 출하하는 것이 좋다.

 

식용 자색고구마 신품종 '단자미'는 아물이 처리 후 8개월 이상 저장했을 때 부패율이 5% 정도로 낮았으나, 처리를 하지 않았을 때에는 저장 5개월째부터 부패율이 증가했으므로, 장기간 저장을 위해서는 아물이 처리가 꼭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유경단 연구사는 "고구마를 적정방법에 따라 저장하면 부패와 무게 감소로 인한 농가의 피해를 줄일 수 있고, 연중 출하를 통한 고구마 수급 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