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계약재배 농가 항공방제 지원

일손 돕고, 중복-과다 농약 사용 관리

식약일보 | 입력 : 2017/08/11 [16:57]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돕기 위한 무인항공 방제 지원에 나섰다.

 

CJ프레시웨이는 전북 익산시, 황등농협과 함께 지난 9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나흘간 전북 익산시 황등면 일대 쌀 계약재배 250 농가를 대상으로 1차 병해충 항공방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방제는 일손과 개별 장비가 부족해 벼 병해충 방제작업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으며, 무인 헬기 총 5대를 투입해 황등면 일대 500ha(여의도 면적의 약 2)의 논을 대상으로 방제활동을 진행한다.

 

특히 최근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진 가운데 벼 개화기에 병해충 발병률 증가 가능성이 높아 멸구류, 목도열병 등을 방제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무인 항공기를 이용한 방제는 4ha(40,000m2) 기준으로 농민 3명이 4시간동안 방제할 수 있는 면적을 단 30분 만에 방제할 수 있어 농가의 노동력 부족을 해소할 수 있는데다 인력을 통한 방제보다 비용도 절감돼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전북 익산시 황등면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는 무인항공방제 모습

 

CJ프레시웨이 농산팀 관계자는 "이번 항공방제 지원은 일손이 부족한 계약재배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상생활동의 일환"이라며 "뿐만 아니라 필요한 약제를 적시에 필요한 만큼만 사용할 수 있어 중복, 과다 농약 살포를 방지할 수 있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앞으로 이달 말에도 한차례 추가로 항공방제를 진행할 예정이며, 최종 공동방제 이후에는 계약재배 농가 교육을 통해 중복, 과다 농약 사용이 없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의 일환으로 농가와의 계약재배를 매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계약재배 항공방제 지원을 포함해 재배기술 농가 교육, 초과이익 공유제 등을 실시하고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겨울철 “서울로 7017” 우리밀로 푸르게 장식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