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aT, “할랄 종주국 말레이시아 시장 공략”

말레이시아 국제식품박람회(MIFB 2017) 참가 할랄시장 진출 확대

식약일보 | 입력 : 2017/08/10 [11:41]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89일부터 11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개최되는 말레이시아 국제식품박람회(Malaysian International Food & Beverage Trade Fair 2017, MIFB)에 참가 중이다.

 

올해 18회째를 맞이하는 말레이시아 국제식품박람회(이하 박람회)는 말레이시아 식품분야 최대 규모의 전문무역박람회로서 지난해 기준 28개국 400개 업체가 참가하고 18,000여 명의 바이어가 내방한, 한국 농식품의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좋은 무대이다.

 

이슬람국가인 말레이시아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국가기관(JAKIM)이 할랄인증을 직접 관리하고 발급하기 시작한 할랄 종주국이며, 할랄인증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과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이에 농식품부와 aT는 현지 시장진출 확대를 위해 할랄인증을 콘셉트로 통합한국관을 마련하여 한국 농식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음료, 면류, 건강기능, 홍삼제품 등의 수출유망품목 발굴과 신규 거래선 개척에 집중할 계획이다.

 

aT와 한국이슬람중앙회(KMF)의 공동 노력을 통해 지난 2013KMF가 말레이시아 이슬람개발부(JAKIM)로부터 교차인정을 받은 덕분에 KMF 인증 국내 농식품은 말레이시아에서도 공식 할랄제품으로 유통과 판매가 가능하다.

 

 


aT
는 수출 상담기회를 극대화하기 위해 전문 MC를 활용하여 한국관의 집객 효과를 높이고, ‘aT 콜렉션 Zone’을 통해 바이어에게 각 수출업체 및 대표상품을 소개한 후 해당업체 부스로 안내하는 1:1 수출상담 매칭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말레이시아는 인근 동남아 이슬람 국가들로의 수출파급력이 상당한 전략거점시장이라며, “한국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지역 맞춤형 시장개척활동을 통해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할랄시장으로의 진출 확대를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