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복에 토종닭, “속은 든든, 몸은 가뿐”

토종 ‘우리맛닭’ 성인병·체지방 억제하는 생리활성물질 풍부

식약일보 | 입력 : 2017/08/08 [16:01]

이번 말복 811일엔 토종닭으로 든든하면서도 가뿐한 보양식으로 건강을 챙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자체 개발한 토종닭인 우리맛닭의 육질을 분석한 결과, 성인병을 예방하고 체지방을 억제해 주는 생리활성물질이 풍부하다고 밝혔다.

 

우리맛닭은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이 1992년부터 15년간 품종을 복원한 토종닭 가운데, ‘맛 좋은 종자’, ‘알 잘 낳는 종자’, ‘성장 빠른 종자를 교배해 만든 토종닭 새로운 품종이다.

 

육계보다 생산성은 떨어지지만, 껍질이 얇고 지방이 적으며 끓였을 때 토종닭 특유의 구수한 국물 맛이 난다. 콜라겐 함량이 높아 육질도 쫄깃하다.

 

농촌진흥청은 서울대학교 조철훈 교수팀과 함께 우리맛닭의 객관적인 자료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기 위해 부위별 육질을 분석했다.

 

그 결과, ‘우리맛닭가슴 부분은 시중에 판매되는 육계에 비해 카르노신안세린이 최대 43% 더 함유돼 있었다.

 

또한, 다리 부분에서는 안세린이 최대 50%, ‘카르니틴은 최대 169% 더 함유된 것을 확인했다.

 

카르노신안세린은 성인병(당뇨 등) 예방효과가 뛰어난 물질이고, ‘카르니틴은 지방 대사를 촉진해 체지방을 억제하는 효과가 확인된 물질이다.

 

 

            ↑△토종 우리맛닭

농촌진흥청 가금연구소 허강녕 농업연구사는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우리맛닭 뿐만 아니라 맛과 향, 영양이 우수한 토종닭의 시장 확대와 소비촉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리맛닭생고기(백숙용, 닭볶음탕용)와 가공품(삼계탕, 훈제)은 누리상가(인터넷 쇼핑몰)나 대형할인점(대형마트) 등 시중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겨울철 “서울로 7017” 우리밀로 푸르게 장식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