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미·고구마·콩·식용곤충 등 경기농산물 이용 가공기술 개발

올해 쌀가루 가공품, 간편농식품, 양조기술 개발해 기술 이전 계획

식약일보 | 입력 : 2017/08/07 [16:24]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경기농산물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쌀가루 가공품 간편농식품 경기농산물 이용 양조기술 등 경기농산물을 이용한 가공제품을 개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농기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1인당 쌀 소비량이 61.9kg으로, 30년 전보다 절반으로 떨어졌다. 이에 농기원은 경기미의 소비 촉진을 위해 즉석 쌀면과 간편 떡 제조키트, 쌀가루를 이용한 스낵류 등의 제조기술을 개발 중이다. 쌀면과 떡 제조키트는 현재 개발 완료단계에 있으며, 스낵류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지역 특산물인 고구마
, , 식용곤충을 이용해 농가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간편 농식품과 쌀가루를 이용한 전통주, 고구마로 만든 소주, 소비트렌드를 반영한 프리미엄 청주 등 경기농산물의 부가가치를 향상할 수 있는 양조기술도 올해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김순재 경기도 농업기술원장은 경기농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가공품의 개발은 프리미엄 가공식품 시장형성과 소비촉진에 기여할 것이라며 농식품연구개발의 확대 및 가공산업의 발전을 통해 농가소득 증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살충제 검출 계란" 건강위해 우려 없어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