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성모병원, 노인건강지원·사회안전망 구축 나서

인천서구청·한국전력공사·인천서구노인복지회관 MOU체결

식약일보 | 입력 : 2017/08/04 [15:16]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병원장 김영인)3일 인천 서구청, 한국전력공사 인천지역본부, 인천서구노인복지관과 노인 건강지원 및 사회 안전망 구축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노인건강지원 및 사회안전망구축사업을 통해 이들 기관은 빅데이터와 IoT(사물인터넷)를 기반으로 노인건강 안심 노인생활 안녕 노인전기설비 안전 노인주거 안주 서비스 등의 노인 토탈 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전력 인천지역본부는 전력사용량 빅데이터 분석 문자 서비스를 통해 독거노인들의 전력사용량을 분석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독거노인의 전력사용량이 급격하게 감소하는 등의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담당 사회복지사에게 문자가 발송된다.

 

또한 IoT 기반의 응급벨 서비스를 통해 독거노인이 위급 상황 시 응급벨을 누르면 사회복지사에게 전화가 바로 연결돼 국제성모병원에서 응급상황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 협약으로 인천 서구청은 도움이 필요한 독거노인을 선정하고, 국제성모병원은 각 기관과의 상호협력을 통해 독거노인을 위한 무료 건강검진 및 인천서구노인복지관내 건강강좌를 지원하기로 했다.

 

 


국제성모병원 윤치순 진료부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의료소외계층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 도움을 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앞으로도 의료 사각지대를 줄이는데 적극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전력 인천지역본부는 인천 서구를 포함하여 부평구 및 중구에 본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살충제 검출 계란" 건강위해 우려 없어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