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세포실험, 피부 탄력증진·주름개선 효과 확인

감귤 기능성분 피부 개선 효능 밝혀

식약일보 | 입력 : 2017/08/03 [10:56]

감귤의 기능성분이 피부 탄력 증진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감귤의 기능성분인 노밀린과 6, 7-디하이드록시 베르가모틴이 피부 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제주대학교와 공동연구로 밝혀냈다.

 

감귤에 든 노밀린(nomilin)은 쓴맛 성분 중 하나로 항비만 효과가 있다. 또한 6, 7-디하이드록시 베르가모틴(6, 7-dihydroxy bergamottin) 성분은 항암 효과를 가지는 기능이 있다. 이 두 성분은 감귤 껍질에 많이 들어 있다.

 

 


인간 섬유아세포
(HDFn)를 이용한 실험으로, 노밀린과 6, 7-디하이드록시 베르가모틴 성분을 세포배양액에 넣고 콜라겐 합성과 콜라겐 분해 효소(MMP-1)의 억제 정도를 관찰했다.

 

먼저 노밀린 성분은 엘라스테이제의 활성을 억제하고 피부 콜라겐 생성량은 33% 높였다. 이는 피부 주름 예방과 개선 효과를 나타낸 것이다.

 

이어 6, 7-디하이드록시 베르가모틴 성분은 피부 콜라겐 29% 늘리고, MMP-1의 생성을 49% 억제해 피부의 주름을 개선하는 결과를 보여줬다.

 

또한, 6, 7-디하이드록시 베르가모틴은 생쥐의 대식세포주(RAW264.7)를 이용한 실험에서 아토피 및 여드름 등을 일으키는 염증인자(NO)의 생성을 억제해 피부 개선에 도움이 되는 항염 효과를 확인했으며, 특허등록까지 마쳤다.

 

 

            ↑감귤 구조와 부위별 성분

 

감귤 기능성분이 피부 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알아내 앞으로 감귤을 식·의약 및 향장용 소재로 활용할 전망이다. 이로써 감귤 수요가 많아진다면 농가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김상숙 농업연구사는 감귤이 가진 새로운 유용성분을 발굴해 효능을 밝힌 연구결과들은 감귤 산업의 발전과 부가가치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다.”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살충제 검출 계란" 건강위해 우려 없어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