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여행 시 메르스 적극 대응

사우디 리야드市 소재 병원 3곳에서 메르스 집단 발생

식약일보 | 입력 : 2017/06/16 [17:46]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소재 3개 병원에서 메르스 집단 발생이 확인되어 국내 유입에 대비한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여,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사우디 등 중동 여행객에게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와 관련한 대응 체계 강화 내용을 15일 오전 국무총리에게 보고하고, 앞으로도 유행 발생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메르스는 20171월 이후 총 145명이 발생했으며, 모두 중동에서 발생하였고, 38명이 사망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총 138명의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매월 20여명 규모였으나, 6월 들어 43명으로 증가했고 리야드King Saud Medical city 병원 등 3개 병원에서 집단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다.

 

우리나라는 2016년 총 200, 201795(614일 기준)의 의심환자가 신고돼 즉시 음압병상 격리 후 검사를 시행했으며, 전원이 메르스 검사 결과, 음성 확인되어 격리해제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메르스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메르스 국내 유입의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체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현재 운영 중인 메르스 대책반(반장: 긴급상황센터장)을 확대 개편하여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질병관리본부장)를 설치하고, 시도별로 지역방역대책반을 설치하여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토록 하며, 중동 메르스 오염지역 직항 항공기에 대한 특별검역 지속 강화 및 경유입국자 정보 검역을 추진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중동지역 출국자에게 현지 의료기관 방문주의 문자를 안내하며, 민관합동 즉각대응팀(10개조)이 즉시 출동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격리 치료받을 수 있도록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상시 운영하며, 국내 의료기관에 대해 메르스 정보를 수시로 제공하면서 의심환자 발생 감시를 강화하고 진료 시 즉시 신고토록 주의를 환기시키고, 중동입국자의 증가가 예상되는 이슬람의 성지순례(Hajj, ’1783094) 대비를 위해 사전에 방문자 명단을 파악하여 집중 검역 및 홍보를 포함한 별도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등 사우디아라비아의 환자발생이 지속되는 동안은 강화된 대응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메르스 감염이 환자가족, 병원 내 감염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으므로 사우디 여행객에게, 현지에서 진료 목적 이외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고,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주의를 당부했으며, 중동지역 여행 시 낙타 접촉 및 낙타 부산물(낙타고기, 낙타유) 섭취를 피하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며, 중동지역 여행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는 의료기관을 바로 방문하지 말고 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현 정부의 핵심 공약인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대한민국을 구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중앙 및 지역 방역망을 촘촘하게 구축하고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 확대, 기침예절 및 손씻기 홍보 등 국민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역학조사관, 검역관 등 방역 전문인력의 지속적 확충과 함께, 질병관리본부 및 지자체 방역 인력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앞으로 감염병 위기관리와 관련한 국가 책임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