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연구사, 농식품개발 63대 1 최고

농업기술혁신 이룰 연구사 공채 경쟁률 34.6대 1

식약일보 | 입력 : 2017/06/15 [12:52]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에서 실시하는 2017년 연구사 공채시험의 평균 경쟁률이 34.61을 보였다.

 

지난 529일부터 62일까지 응시원서 제출을 마감한 결과, 전체 44명 모집에 1,521명이 지원했다.

 

경쟁률이 지난해 94.91에 비해 줄었는데 이는 모집분야와 채용인원이 크게 늘어 경쟁률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해부터 영어는 영어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돼 기준 점수 이상인 경우에만 합격이 가능해져 경쟁률이 감소한 요인으로도 전망한다.

 

분야별로는 농식품개발 분야가 63:1로 최고 경쟁률을 보였으며, 다음으로는 작물이 48.5:1을 보였다.

 

여성비율은 출원인원의 63.1%(959)로 지난해(55.6%)에 이어 강세를 보였다.

 

평균연령은 28.7세로 지난해(28.8)와 유사한 수준이며, 연령대별 분포는 20대가 1,045(68.7%)로 가장 많았으며, 30404(26.6%), 40대 이상 72(4.7%)이다.

 

필기시험은 오는 729()에 있으며, 시험장소는 717(), 합격자는 818()에 각각 농촌진흥청 누리집(www.rda.go.kr)을 통해 공고한다.

 

이후 82930일 면접시험을 거쳐 94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17 뉴욕식품박람회(Fancy Food Show) 참가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