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향토음식, 모바일에서도 만난다

농진청, 유통 플랫폼 서비스에도 전통향토음식 DB 제공

식약일보 | 입력 : 2017/06/14 [18:27]

그동안 공공 Data로 제공된 전통향토음식DB가 카카오의 새로운 유통 플랫폼에도 활용돼, 공공 컨텐츠가 민간영역의 모바일 활용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향토음식 DB’Daum, Naver, 특허청 전통지식포털사이트 등에서 활용되어 우리 전통음식에 대한 지식을 제공하는데 기여해 왔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의 카카오톡 장보기에서 4월 말부터 활용이 가능한 전통향토음식DB를 제공했으며 데이터 수정 등을 거쳐 현재 본격 사용 중에 있다고 밝혔다.

 

최근 선보인 카카오톡 장보기는 과일가게, 야채가게, 생활관련 물품 등이 대형마트와 연계되어 있어, 식재료를 선택하면 다양한 조리방법이 제공되며 구매가 가능하다.

 

장보기에서 수록된 음식은 한식, 양식, 퓨전음식 등 다양하며, 농촌진흥청에서 제공된 DB는 전국의 지역별 특색 있는 향토음식의 조리방법으로서 1,400여종이 사진과 함께 서비스 되고 있다.

 

전통향토음식 DB’는 국가차원에서 사라지고 있는 식문화 자원의 조사·발굴·통합을 위하여, 1999년부터 2005년까지 7년간 전국에서 조사한 자료로서, 지형적인 영향으로 다양한 재료와 조리법, 독특한 맛을 지닌 소중한 문화유산인 향토음식 3,250종의 정보가 구축되어 있다. 그동안 농식품종합정보시스템(koreanfood.rda.go.kr)에서 지역별, 음식 종류별 검색 기능 등을 제공하였으며, 모바일의 식재료 구매와 연동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외에도 농촌진흥청에서는 전통향토음식 국·영문 DB’, ‘국가식품성분DB’, ‘종가와 종가음식 DB’, ‘플라보노이드 성분 DB’, ‘기능성 소재 DB’, ‘전통주 DB’, ‘농식품 소비 트렌드등 다양한 식품분야의 빅테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황영연구사는
생활 곳곳에 모바일이라는 편리함이 다양한 모습으로 자리매김하는 요즘, 새로운 서비스가 우리 농산물 소비와 전통음식을 활용한 건강한 식생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에서도 4차 산업시대 준비를 위해 전통향토음식 콘텐츠를 확충해 DB 활용도를 높이고, 미래에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빅데이터를 민간영역에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