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름나물과 미나리 칼슘 함량차이 2배 이상

나물, 종류 따라 영양성분 천차만별

식약일보 | 입력 : 2017/06/14 [18:17]

서로 비슷한 수준이어서 별다른 점을 느끼지 못한다는 의미인 그 나물에 그 밥이란 속담이 있지만 실제 나물은 종류에 따라 영양성분 함량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어느 한 종류의 나물을 섭취하기보다 여러 가지 나물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훨씬 이롭다는 말이다.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식품자원부 기능성식품과 최용민 박사팀은 비름나물참취민들레미나리부추곰취홑잎나물 등 식생활에서 많이 섭취되는 나물 7종의 생것과 데친 것의 수분단백질지방미네랄식이섬유비타민 등 영양성분의 함량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나물의 영양성분 비교)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7종 나물의 데치기 전(생것)과 후(데친 것)의 수분 함량은 100g당 각각 71.392.7g76.992.1g이었다. 나물의 종류에 따라 수분 함량도 20%p까지 차이를 보인 것이다.

 

단백질과 지방 함량은 곰치가 100g당 각각 33.4g4.5g으로 7종의 나물 중 최고치를 보였다. 치아 건강을 좌우하고 한국인이 가장 적게 섭취하는 영양소로 알려진 칼슘 함량은 비름나물이 건조물 100g1534.4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곰치민들레홑잎나물참취부추미나리(건조물 100g614) ()이었다. 나물의 종류에 따라 같은 무게당 칼슘 함량이 두 배 이상 차이가 나는 셈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칼슘은 인체의 구성과 성장에 필요한 주요영양소이며 골 손실을 최소화하고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1964세 한국인의 하루 칼슘 권장섭취량은 758.3이므로 (이번 연구에 사용된) 7종의 나물 1회 분량(70g) 섭취로 하루 칼슘 섭취권장량의 4.224.1%의 공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빈혈 예방을 돕는 철 함량은 민들레가 건조물 100g55.2으로 가장 높았다. 비름나물은 혈압을 높이는 나트륨 함량(건조물 100g743.2), 혈압 조절을 돕는 칼륨 함량(7710.6), 신경과 근육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마그네슘 함량(1786.7)이 가장 높은 나물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1964세 성인의 하루 칼륨 충분섭취량은 3500으로 이번 연구에 사용된 나물 1회 섭취(70g)로 하루 칼륨 충분섭취량의 5.413.4%의 공급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변비비만대장암 예방에 유익한 식이섬유 함량은 홑잎나물부추미나리비름나물곰치참취민들레 순서였다. 리보플래빈(비타민 B1) 함량은 곰취와 참취가 높았다. 비타민 C 함량은 홑잎나물이 최고, 민들레가 최저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전반적으로 식이섬유비타민 C는 홑잎나물, 철은 민들레, 칼륨마그네슘은 비름나물의 기여도가 높았다고 평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최초 동물복지 요리대회 성공적 개최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