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키 사건 근거없는 황당치유법, 철저조사 법적제재 해야

안아키 사건 관련 대한의사협회 입장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17/05/26 [16:39]

최근 약 안쓰고 아이 키우키 카페(안아키 카페)라는 모임에서 근거 없고 황당한 자연치유법을 홍보하고 교육해 소아청소년들의 건강에 심각한 피해를 끼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카페에서는 필수예방접종 안하기, 고열 소아 방치, 간장으로 비강 세척, 화상에 온수 목욕, 장폐색 소아환자에 소금물 치료, 아토피에 햇볕 쪼이기 등 의학적으로 전혀 검증되지 않은 비상식적인 방법을 치유법이라 주장하며 부모들에게 보급해온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이 카페의 설립자가 일반인이 아닌 한의사라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전문가의 탈을 쓰고 의학적으로 아무 근거 없는 엉터리 치유법을 부모들에게 가르쳤다는 것은 의료인으로서 기본자질이 의심스럽고 책무를 포기한 것이다.

 

심지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일부러 수두에 걸린 아이와 놀아서 감염되도록 전 국민 수두파티라도 열고 싶다고까지 말한 것은 도를 넘은 행태라고 본다. 수두예방접종을 비롯한 필수예방접종은 감염병 예방과 관리를 위한 국가정책이며 우리나라 보건의료체제의 일부라 할 수 있는데, 이를 전면 부정하는 주장은 용납하기 어렵다.

 

유아기 및 청소년기의 필수예방접종은 무서운 감염병과 질병으로부터 생명을 보호하는 데 필수적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예방접종을 하지 않거나 하지 않도록 강요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고 아이들을 감염병에 걸리도록 방치하는 실로 위험하고 무책임한 행태다.

 

하나의 공인된 치료법이 나오기까지 반복적인 임상실험과 적용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 세계에 객관적인 검증을 거쳐야만 한다. 이외의 것들은 의술이 아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경험의 사적 공유에 불과하다. 이러한 사이비 치유법으로 인해 치명적 부작용이 초래되고 제때 적절한 의학적 치료중재가 이뤄지지 못하여 증상이 악화되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질병치료와 예방에 반의학적인 요법을 적용하여 자연치유라는 말로 아이들과 부모들을 현혹하고 우리 아이들의 생명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는 자들은 불법의료행위는 물론 아동학대, 더 넘어 헌법의 기본정신을 위배하는 인권침해행위 혐의까지 가중 처벌로 엄히 다스려야 한다.

 

이에 우리협회는 이번 안아키 사건을 국민 건강과 안전에 대한 위협행위이자 국가보건의료체제에 반하는 엄중한 사태로 간주하고 국민건강 보호 차원에서 보건복지부에 다음의 사항들을 요구한다.

 

1.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고 있는 부처로서 동 카페를 설립하여 잘못된 반의학적 정보를 가르치고 운영한 한의사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통한 조치를 즉각 시행하고,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공개하라.

 

2.안아키 카페 회원들의 자연치유법 행위들이 아동학대에 해당하는지 명확히 조사하여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의법조치방안을 강구하라.

 

3.건강정보 안내 및 홍보 관련 인터넷 사이트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행하여 국민건강에 역행하는 곳들을 즉각 폐쇄조치하고,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형사조치 등을 취하라. 편집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부내륙 고속도로 타고 찾는 “술 익는 마을 4곳”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