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생리컵 41.1% 안다 “손상·변색·변형 시 사용금지”

식약처, 여성 생리용품 현황조사 및 안전정보 제공

식약일보 | 입력 : 2017/05/24 [16:18]

여성 40% 생리컵을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에 따르면 여성들의 건강을 위해 생리용품에 대한 국내 사용현황 결과와 제품 종류별 사용요령 등 올바른 생리용품 사용을 위한 안전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조사결과에서 밝혀졌다.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 여성들이 주로 사용하고 있는 생리대, 탐폰 등에 대한 사용현황, 사용기준 등과 함께 최근 새로운 생리용품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생리컵에 대한 인지도와 사용경험 등을 조사해 생리용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했다.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10~60세 미만 가임 여성 1,028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설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국내 허가가 없는 생리컵은 조사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해외 체류, 해외직구 등을 통해 구입·사용한 적이 있는 153명을 추가 조사했다.

 

생리용품은 생리혈을 처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제품으로 의약외품 허가를 받아 판매되고 있으며, 현재 일회용·다회용 생리대, 탐폰, 생리컵 등이 있다.

 

국내 생리용품(생리대, 탐폰) 생산실적은 ‘162,979억 원으로 ’15(2,739억 원) 대비 8.8% 증가하였으며, 수입실적은 지난해 273억 원으로 ‘15(329억 원)보다 20.5% 감소했다.

 

생리대 생산실적은 ‘162,866억 원으로 ’15(2,647억 원)보다 8.3% 증가했고 수입실적은 242억 원으로 ‘15(307)보다 21.2% 감소했는데, 이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품질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탐폰 생산실적은 ‘16113억 원으로 ’15(92억 원)보다 22.8% 증가했으며, 수입실적은 31억 원으로 ‘15(22억 원)보다 40.9% 증가했다.

 

참고로, 생리대, 탐폰, 질 세정제 등 여성용품의 미국 내 시장 규모는 약 31억 달러(’15년 기준)였으며, 일회용 생리대(53.2%), 탐폰(35.4%), 기타 생리용품(10.9%), 생리컵(0.5%) 순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여성들의 생리대, 탐폰, 생리컵 등 생리용품 사용실태와 인식도는 다음과 같다.

 

조사 대상자(1,028) 중 생리대와 탐폰, 생리대와 생리컵 등 생리용품의 중복 사용자가 217명이었으며, 중복 사용을 포함하여 현재 사용 중인 생리용품을 실태 조사한 결과, 일회용 생리대(80.9%), 탐폰(10.7%), 다회용 생리대(7.1%), 생리컵(1.4%) 순이었다.

 

조사대상(1,028) 중 생리용품을 구매 또는 사용 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사용 편리성’(36.4%)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안전성’(27.8%), ‘기능성’(26%), ‘경제성’(9.7%) 순이었다.

 

생리용품에 대한 만족도는 사용편리성흡수 및 새는 정도에서 각각 45.8%, 35.8%를 보인 반면, ‘구입 가격’(11.7%), ‘생리통 영향정도’(15.9%), ‘피부 트러블’(17.9%), ‘냄새 차단정도’(18.3%) 등의 부분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생리용품 구입 시 원료명, 사용상 주의사항 등 제품정보를 반드시 확인하는 소비자는 7.7%, 가급적 확인하는 소비자는 37.7%, 전혀 확인하지 않는 소비자는 7.7%, 별로 확인하지 않는 소비자는 46.8%로 조사됐다.

 

제품정보를 확인하는 비율이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45.4%로 소비자가 생리용품 제품포장 정보를 참조하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생리컵에 대한 인지도는 응답자의 41.1%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1020대가 61%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으며, 30(42.5%), 40(21.1%), 50(20.5%) 순으로 나타났다.

 

생리컵 사용 경험자(199)를 대상으로 사용 시 경험을 조사한 결과에서는 경제적 부담감소’ 87.4%, ‘환경보호’ 85.9%, ‘피부알레르기 예방’ 85.4% 등 항목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다만 생리컵 비경험자 중 생리컵에 호감이 있다는 응답은 31.6%, ‘호감이 없다는 응답은 68.4%로 조사됐다.

 

생리컵 사용에 대한 비호감 이유는 체내 삽입에 대한 거부감’ (79.2%)이나 세척·소독 등 위생관리 문제’(59.4%), ‘사용방법 등 어려움’(57.3%) 등이다.

 

안전한 생리용품 사용을 위해서는 생리 양, 활동량 등 개인특성을 고려하여 알맞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회용 생리대는 생리 시에는 피부가 약해지고 습한 상태가 지속되며 생리대를 장시간 사용하면 통풍이 잘 되지 않아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생리 양이 많은 날을 기준으로 2~3시간마다 교체한다.

 

생리 양이 적더라도 같은 생리대를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생리 기간 중에는 조이는 옷 보다는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다회용 생리대는 세탁하여 재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므로 오염되지 않도록 철저히 위생 관리해야 하며, 사용 후 가능한 빨리 세탁하고 완전히 건조시켜서 사용한다.

 

제품 세탁을 위해 장시간 삶으면 제품의 외부 방수천이 손상되어 제품 수명이 단축될 수 있으므로 10분 이내로 삶는 등 주의해 관리하고 다른 사람과 같이 사용하지 않는다.

 

탐폰은 여성 질 내에서 생리혈을 직접 흡수하는 제품으로 사용 전 손을 깨끗이 씻고 삽입 후 제거용 실을 자르지 말고 일부가 몸 밖으로 나온 상태를 유지하여야 하며, 착용 시 통증이나 이물감이 느껴지면 즉시 제거하고 새 제품으로 교체하거나 다른 종류의 생리용품을 사용한다.

 

탐폰 사용 중 갑작스런 고열, 근육통, 구토, 설사, 점막출혈, 어지러움 등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탐폰을 제거하고 의사에게 진료를 받아야 하며, 매우 드물지만 독성쇼크증후군(Toxic Shock Syndrome, TSS)'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생리컵은 탐폰과 같이 질 내로 넣어 사용하는 제품으로 반드시 손을 청결히 한 후 사용하고 사용 후 제품을 깨끗하게 세척·소독하는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여야 한다.

 

크기 선택에 신중을 기하고 사용 시 통증이나 이물감이 느껴지면 즉시 제거한 후 산부인과 전문의와 상의해야 하며, 해당 제품에 손상이나 변색·변형이 있는 경우 사용하지 않는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생리용품에 대한 올바른 사용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여성들이 안심하고 생리용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부내륙 고속도로 타고 찾는 “술 익는 마을 4곳”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