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건강, 견과류·과일 지킨다

견과류·과일 많이 먹을수록 피부 산도(酸度) 감소

식약일보 | 입력 : 2017/04/04 [16:10]

견과류과일은 피부 산도(酸度)를 낮춰 아토피 피부염여드름 등 피부 질환의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는 데 반해 음료술은 피부 산도를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한 피부의 각질층은 pH 57의 약산성을 유지하는데 아토피 피부염여드름 등 피부질환이 있거나 피부 노화가 진행될 때 피부 산도가 상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조윤희 교수팀이 피부 질환이 없는 서울경기 주민(3059) 48명의 음식 섭취와 피부 산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건강한 성인에서 피부 산도와 영양소 섭취 및 식사패턴과의 상관성 연구)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의 팔 안쪽 부위의 피부에서 산도를 잰 뒤 각자의 pH에 따라 피부 산도가 가장 낮은 그룹(pH 5.155.68), 중간 그룹(pH 5.716.24), 가장 높은 그룹((pH 6.266.88)으로 분류했다. 이들이 어떤 음식을 섭취했는지는 24시간 회상법을 통해 분석했다.

 

전체 연구 대상자의 피부 pH5.156.88로 정상 범위 안에 있었다. 성별에 따른 피부 산도의 차이는 없었다.

 

이들의 피부 산도는 어떤 음식을 즐겨 먹느냐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견과류과일 섭취가 많으면 피부 산도가 낮은 반면 음료·술 섭취가 많으면 피부 산도가 높았다. 이는 견과류과일은 피부에 이롭고, 음료술은 피부에 해로울 수 있음을 시사 하는 결과로 해석된다.

 

피부 산도가 가장 낮은 그룹의 견과류과일을 통한 칼로리 섭취량은 각각 47㎉ㆍ133, 피부 산도가 가장 높은 그룹(각각 14㎉ㆍ49)보다 높았다. 반면 피부 산도가 가장 낮은 그룹의 음료·술을 통한 칼로리 섭취량은 28로 피부 산도가 가장 높은 그룹(65)보다 낮았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과일에 풍부한 베타카로틴비타민 C 등 항산화 비타민이 피지샘의 활동을 줄이고 피지 분비를 억제하며 피부질환암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있다피부 산도는 광노화 즉, 자외선 노출에 의해서도 상승하는데 견과류과일 섭취가 광노화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산도 상승을 억제할 수 있다고 풀이했다.

 

영양소 중에선 탄수화물식이섬유칼륨철분비타민 A베타카로틴티아민(비타민 B1)리보플래빈(비타민 B2)비타민 C 섭취가 많은 사람의 피부 산도가 낮았다. 반대로 나트륨은 많이 섭취할수록 피부 산도가 높았다. 피부 산도가 가장 낮은 그룹의 나트륨 섭취량이 2116으로, 피부 산도가 가장 높은 그룹(2510)보다 낮았다.

 

지나친 나트륨 섭취는 고혈압심혈관 질환신장 질환골다공증위암 등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피부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나트륨의 해악이 하나 더 추가된 셈이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피부 산도(pH)는 피부의 항균 기능과 항상성 유지에 큰 역할을 한다피부 각질세포의 정상적인 분화와 장벽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영양소인 비타민 A와 칼슘 섭취를 늘리면 피부 산도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우자조금, 청계광장 직거래장터서 한우 최대 40% 할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