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이비티, 바이오 생산시설 증설

9일 김천 바이오공장에서 증축공사 착공식 거행

식약일보 | 입력 : 2016/06/10 [13:32]

 


현대아이비티가 올해 폭발적인 신장세를 보이고 있는 해외수출물량 확대에 대비해 핵심 바이오 신물질인 비타브리드 생산설비를 기존보다
4배 크기로 증설한다.

 

코스닥기업 현대아이비티(대표 오상기)9일 경북 김천 바이오공장에서 오상기 대표와 내외빈, 바이오 업계 전문가, 관계사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1월말 완공을 목표로 바이오 생산시설 증축공사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아이비티는 총 43억 원을 투입, 생산라인 300여 평을 증축해 핵심 신물질인 비타브리드 파우더 생산규모를 기존보다 4배 크기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향후 제약업 진출에 대비해 업계 최고수준의 최첨단 자동화 시설과 설비를 도입, KGMP 등급의 고품질 생산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이비티는 올 들어 국내시장은 물론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시장 수출물량이 급증하고 있어, 미국, 유럽 진출도 임박해 기존설비로는 조만간 공급물량이 포화상태에 이를 것이라고 판단, 43억 원을 투입해 생산설비를 대폭 보완해 대량생산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상기 현대아이비티 대표는 "이번 김천 바이오공장 생산설비 증설은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지역 판매확대와, 미국, 유럽시장 신규진출을 앞두고 대량생산 체제를 구축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비타브리드 제품에 대한 마케팅도 크게 강화해 국내와 해외수출을 확대하고 내수시장을 석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