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연구개발 정책결정에 산업계 의견 적극 반영돼야

제약협회 혁신형제약기업협의회, 2016년도 제1차 회의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6/06/10 [13:25]

 


연구개발과 관련한 정부의 정책결정에 제약산업계의 목소리가 적극적으로 반영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

 

한국제약협회 산하 혁신형제약기업협의회(회장 홍성한 비씨월드제약 사장)9일 팔레스호텔에서 2016년 제1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협의회는 이날 세제혜택과 약가제도 등 상반기 대정부 건의내용과 현황을 공유하고, 협의회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올해 사업계획으로 글로벌 진출 연구개발 역량강화 해외 GMP(EU GMP, cGMP)이슈 대응 정도경영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연구개발과 관련한 정부 부처가 여러 곳인데, 그간 활동이 미진했다“R&D 이슈를 다뤄 정부 정책결정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사, 외자사를 가리지 않고 제약기업의 글로벌 진출과 R&D 역량강화에 공동으로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글로벌진출 성공·실패 사례, 세계 각국의 허가규정 정보를 공유해 내부역량을 강화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한편 협의회에는 20여명의 제약기업 CEO가 대거 참석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