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이트 적발된 제약사들, 10월중 첫 약 가격 인하

7개 제약사 131개 품목 인하, 최대폭 20% 인하도 43품목이나 돼

이태호 기자 | 입력 : 2011/07/21 [18:15]
리베이트로 적발된 제약사의 의약품 가격이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21일 약제급여평가위원회(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심의를 거쳐 불법 리베이트 행위로 적발된 제약사의 의약품 가격을 오는 10월 중 인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심의는 지난 5월 19일 1차 심의한 사항에 대해 제약사의 이의신청을 받아 재 심의한 것으로 이의신청으로 달라진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가격이 인하되는 의약품은 7개 제약사의 131개 품목으로 철원군보건소 등에 근무하는 공중보건의사에게 의약품의 처방대가로 뇌물을 제공해 적발된 6개 제약사의 115품목과, 의약품 판매 촉진을 목적으로 의료인에게 금전을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적발된 종근당의 16품목등이다.

해당 의약품은 리베이트금액과 이 리베이트와 관련된 의약품 처방총액 비율에 따라 적게는 0.65%에서 많게는 인하 최대폭인 20%까지 인하될 예정으로 이중 최대폭 20%까지 인하되는 품목은 4개 제약사의 43품목으로 이는 2009년 8월 정부가 리베이트 연동 약가 인하제도를 도입한 이후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아울러,제약사의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오늘 심의된 안건은 8월 중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의 최종심의를 거쳐 고시될 예정이며, 고시된 약가는 오는 10월부터 시행된다.

또,시행일 이후 2년 안에 해당 의약품과 관련해 다시 불법 리베이트 행위가 적발 될 경우 인하율은 100% 가중될 수 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약품 거래와 관련된 불법 리베이트 행위에 대하여는 엄중히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며 " 의약품 거래 및 약가제도 투명화가 지난 2월 국민이 뽑은 규제개혁 Best 8위에 오를 정도로 의약품 거래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큰 만큼, 리베이트를 근절해 제약산업의 신뢰도를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제약사별 인하 현황 >


구 분

대상

품목수

인하률(%)

주요 인하품목



131

9.06

 

영풍제약

16

20.0

심바스정(고지혈증치료제)

동아제약

11

20.0

스티렌정(위장약)

오로디핀정(고혈압치료제)

구주제약

10

20.0

유나졸캡슐(항진균제)

한국휴텍스제약

9

8.53

휴텍스아토르바스타틴정(고지혈증치료제)

액시티딘캅셀(고혈압치료제)

일동제약

8

4.59

큐란정(위장약)

사미온정 10㎎(뇌혈관개선제)

한미약품

61

1.82

아모디핀정(고혈압치료제)

아모잘탄정 5/100㎎(고혈압치료제)

종근당

16

품목별 0.65~20

(평균 13.9)

딜라트렌정 6.25mg(고혈압치료제), 20% 애니디핀정(고혈압치료제), 19.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