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무성한 해조류 숲, 도루묵 산란 최초 확인

식약일보 | 입력 : 2016/04/08 [13:59]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 독도수산연구센터(포항시 소재)는 지난 35일부터 12일까지 수산자원조사전용선인 탐구21(999)를 이용해 독도 주변해역의 수산자원조사를 실시한 결과 동도와 서도에서 도루묵 알과 자어(仔魚)를 처음으로 발견했다.

 

수중잠수조사에서 발견된 도루묵 알 덩어리는 서도 2, 동도 1곳에서 대형 해조류인 대황과 큰입모자반에 부착되어 있었고, 일부는 부화된 흔적도 발견됐다.

 

채집한 도루묵 알 크기는 1.92.3mm(평균 2.1mm)이고 부화된 자어(27개체)의 몸길이(체장)6.98.1mm(평균 7.6mm)였으며, 조사 당시 평균수온은 10.5로 산란과 부화를 위한 적정수온이었다.

 

독도수산연구센터는 지난 2014년에 독도 주변해역에 서식하는 도루묵이 우리나라 동해안 도루묵과 같은 식구인 것을 밝힌 바 있으며, 이번 도루묵 알과 자어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같은 무리인 것으로 재확인했다.

 

독도는 동도와 서도를 포함한 90여개의 많은 암반과 무성한 해조류 군락이 있으며 특히 다년생 대형해조류인 대황·감태·모자반류의 성장이 왕성해, 겨울철 독도바다에 많은 생명이 잉태되고 다양한 어류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독도수산연구센터는 2006년부터 수중잠수조사를 통해 자리돔의 알, 독가시치 어린개체의 무리, 혹돔의 어린고기 뿐만 아니라, 돌기해삼 유생, 흰꼴뚜기 알 덩어리를 발견한 바 있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겨울철 주요 어종인 빨간횟대·임연수어와 연안 정착종인 벵에돔·망상어·쥐노래미·황놀래기·띠볼락·우럭볼락·볼락 등 다양한 종류의 어류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최광호 독도수산연구센터장은 우리나라 최동단인 독도해역에서 동해안의 주요 수산자원인 도루묵이 산란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힌 것은 의미 있는 결과라며, “독도는 다양한 생물들이 산란하고 성육될 수 있는 건강한 해양생태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독도 주변해역의 수산자원을 보존하고 관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나른한 봄 “토마토”로 활력 찾자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