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수입식품, 5월이후 수입급감

식약청,검사조치 강화와 국민불안 여전히 줄지않아

이태호기자 | 입력 : 2011/05/12 [13:16]
[연합식품의약신문-이태호기자] 방사능식품 국민불안 여전
 
일본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식품으로 인한 불안으로 차츰 줄어들던 일본산 수입식품이 5월 이후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소비자들의 일본산 수입식품에 대한 불안과 우려가 여전히 남아있고, 일본 수입식품 신고 시 정부 증명서 제출 의무화 등 검사 강화조치가 시행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일본산 식품 수입현황 도표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일본산 수입식품 건수가 5월 이후 하루 평균 30건으로 지난 4월 197건에 비해 약 7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으며,일본산 수입식품 수입량도 5월 이후 하루 평균 75톤으로 지난 4월 하루 평균 293톤에 비해 74% 줄었다고 밝혔다. 

특히 농·임산물의 경우 5월 이후 단 한건도 수입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일본산 수입식품 수입 급감은 5월 1일 선적분부터 일본 정부에서 발행하는 증명서 제출의 의무화, 매 수입 시 마다 정밀검사 등 일본산 식품에 대한 검사조치를 강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아울러 국내 소비자들이 일본산 수입식품을 방사능 오염 우려로 기피하고 있는 것도 매우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식약청은 지난 4월14일 일본산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발표한 대책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5월12일 영·유아식품의 기준을 100Bq/kg 이하로 신설하는 안을 행정예고 했다.

영유아용 식품은 영아, 유아의 이유 및 영양보충을 목적으로 곡류, 두류, 서류 등 전분질 원료를 주원료 만든 제품이다.

아울러 식약청은  농식품부의 요청으로 우유 및 유제품에 대한 요오드 기준도 100Bq/kg 이하로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일본에서 수입된 식품첨가물인 알긴산 제품 1건에서는 세슘이 41.9Bq/kg(134CS:19.4, 137CS:22.5Bq/kg)이 검출되기도 했다.

이는 기준치(370Bq/kg) 이내이나 수입업체가 전량(1,000kg) 자발적으로 일본으로 반송할 예정으로 이번에 세슘이 검출된 알긴산 제품(치바현 소재 제조)은 식품의 점착성과 점도를 증가시키기 위한 증점제로 사용되는 식품첨가물이다.

식약청관계자는 "일본산 수입식품의 검사 강화 조치 이외에도 유통관리 체계도 강화 중이며,영업자가 일본산 수입 원료를 납품 받을 경우 방사능 검사 성적서를 확인토록 하고, 일본산 원료를 사용해 만든 자사제품에 대해서도 가급적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 2중 3중의 안전망을 운영할 계획이다" 며 "또한,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 방사능검사기관도 방사능 검사 결과를 신속히 공유해 필요한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4천만 회분 계약체결 성공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