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 7.9조원..전년 대비 11.9% 증가

수출은 20.3% 상승, 국제적 경쟁력을 가지고 글로벌 시장 진출

식약일보 | 입력 : 2014/05/28 [12:51]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13년 국내 화장품 생산실적은 7조9,720억 원으로 ‘12년(7조1,227억 원)에 비해 11.9% 증가하였고 수출은 12억 8,341만 달러로 같은 기간 20.3% 급증했다고 밝혔다.

 

생산실적의 경우 최근 5년간 평균 성장률이 11.4%로 증가하였고 수출은 2년 연속 20%이상 증가하였다.

 

특히, 20%가 넘는 수출 증가와 소폭 감소한 수입이 맞물려 지난해 국내 화장품 무역수지는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한 ‘12년(8,926만 달러)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3억1,145만 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또한, 국내 화장품 시장규모도 7조6,309억 원으로 조사되어 ‘12년(7조221억 원)에 비해 8.7% 상승하여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의 주요 특징은 ▲수출 성장세로 무역흑자 지속 ▲중국, 홍콩에 수출 큰 폭 증가 ▲기능성 화장품 생산 비중 증가 등이다.

 

수출 성장세로 무역흑자 지속

 

‘13년 화장품 수출실적은 12억8,341만 달러였으며, 수입은 9억7,196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3억1,145만 달러 흑자로 조사되었다.

 

수출 증가율은 ’12년에 이어 2년 연속 20% 이상 성장률을 보인데 반해, 수입은 0.6% 감소해 ‘12년(9억7,774만 달러)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화장품 무역수지가 `12년에 이후 연속 흑자로 나타난 것은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에 대한 수출이 늘었기 때문이다.

 

중국·홍콩 수출 큰 폭 증가

 

지난해 국산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나라는 중국(2억8,581만 달러)이었으며, 그 뒤로 홍콩(2억6,672만 달러), 일본(2억1,785만 달러), 미국(9,217만 달러), 대만(8,415만 달러), 태국(7,264만 달러) 등의 순이었다.

 

특히, 중국의 경우 ‘12년(2억961만 달러)에 비해 36.4%나 증가하여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여 순위도 2위(’12년)에서 1위(‘13년)로 올랐고, 홍콩도 3위에서 2위로 올라 이 두 나라에 대한 수출실적 점유율이 43.1%나 되었다.

 

반면, 일본은 지난해 3위로 조사되어 1위 자리를 내주었으며 ‘13년 수출 상위 10개국에 대한 수출실적이 11억5,392만 달러로 전체 수출실적(12억8,341만 달러)의 89.9%나 되었다.

 

지속적인 화장품 수출 증가는 우리나라 화장품산업의 발전과 함께 품질향상, 한류 열풍의 영향으로 중국, 홍콩, 대만, 태국 등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기능성 화장품 생산 비중 증가

 

지난해 기능성화장품의 생산실적은 2조5,638억 원으로 전체 생산실적의 32.2%로 조사되어, ‘11년 1조6,418억 원(25.7%), ’12년 2조1,483억 원(30.2%)에 이어 생산실적과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기능성화장품 중에서는 2개 기능 이상을 갖는 복합기능성 화장품의 생산실적이 1조2,259억 원(기능성화장품 중 47.8%)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주름개선(6,903억 원), 자외선차단(3,809억 원), 미백 기능(2,667억 원)의 순이었다.

 

각각의 기능성 제품을 사용하는 대신에 복합된 기능을 한 번에 사용할 수 있는 이점이 바쁜 현대인에게 더 각광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화장품 유형별로는 기초화장용 제품이 4조5,180억 원(56.7%)로 가장 많이 생산되었으며, 두발용 제품류(1조2,227억 원(15.3%)), 색조화장용(1조1,202억 원(14.1%)), 인체세정용(6,070억 원(7.6%)) 등이 그 뒤를 따랐다.

 

기초화장용 제품 중에서는 로션·크림제의 생산실적이 1조7,038억 원(37.7%), 에센스·오일이 9,545억 원(21.1%), 수렴·유연·영양 화장수가 7,143억 원(15.8%)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생산실적 1위는 아모레퍼시픽, 제품은 ‘설화수 자음생 크림’

 

‘13년에 화장품을 생산실적이 있는 제조판매업자는 총 1,895개소였으며, 이들 중 생산액이 1,000억 이상인 8개 사의 생산실적은 5조9,040억 원으로 전체의 74.1%를 점유하고 있었다.

 

‘아모레퍼시픽’이 3조73억 원을 생산하여 37.7%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엘지생활건강’이 1조8,114억 원(22.7%), ‘에이블씨엔씨’가 4,290억 원(5.4%), ‘애터미’ 1,565억 원(1.96%), ‘더페이스샵’ 1,546억 원(1.94%) 등의 순이었다.

 

생산실적이 가장 많은 제품은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자음생크림(60ml)’(708억 원)이었으며, 그 다음은 ’설화수 자음유액(125ml)‘( 568억 원), ’설화수 자음수(125ml)‘(561억 원), ’미샤초보양수액(30ml)‘(423억 원), ’리엔 자윤비책 중건성 샴푸‘(400ml)(423억 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수입품의 69.7%는 미국, 프랑스, 일본산

 

지난해 화장품 수입실적은 9억7,196만 달러, 수입 상위 10개국으로부터 9억485만 달러가 수입되어 전체의 93.1%를 차지해 ‘12년(9억64만 달러(92.7%))에 비해 0.17% 감소했다.

 

상위 10개국의 순서는 미국(2억8,543만 달러), 프랑스(2억5,772만 달러), 일본(1억3,453만 달러), 이태리, 영국 등이었으며, 상위 3개국의 수입실적이 전체의 69.7%를 차지했다.

 

식약처는 국내 화장품 수출을 포함한 생산실적이 급증하는 것은 국산 화장품의 안전성과 품질의 우수성을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는 것으로 향후에도, 화장품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제도의 국제 조화 및 합리화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산 화장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중국, 홍콩, 동남아 시장 뿐 아니라 유럽, 호주 등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글로벌 시장에 부합하는 우수한 브랜드와 다양한 품목 개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새해 2일, “공익직불제 시행 추진단” 발족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